아내와 아이들과 동물원에 간 남자가 입장권을 아끼려 동물원 담장을 넘다가 호랑이에게 처참하게 물려 죽는 사고가 발생했다. 동물원 입장권은 130위안(약 2만2000원)이다.

지난 30일 북경청년보(北京靑年報)에 따르면 29일 저장성 닝보(寧波)시 야거얼 동물원에서 관람객 장모씨가 우리 안에서 호랑이에게 물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보도에 따르면 숨진 장씨는 설 연휴를 맞아 아내와 두 아들, 지인인 이모씨 부부와 동물원을 찾았다. 

다른 가족은 입장권을 구매해 동물원에 들어갔다. 반면 장씨와 이씨는 입장권을 구입하지 않고 동물원 북문 서쪽에 있는 3m 높이의 담장을 넘었다. 

두 사람 앞에는 또다른 3m 높이의 담장이 기다리고 있었다. 담장 앞에는 철조망과 경고문이 붙어 있었지만 장씨는 무시하고 담을 넘었다가 사고를 당했다. 이씨는 철조망이 쳐진 것을 보고 담 넘는 것을 포기해 화를 면했다.

중국 국제TV방송 CGTN은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호랑이 한 마리가 장씨를 물어뜯는 모습이 담겼다. 잠시 후 호랑이 두 마리가 다가와 장씨에게 달려들었다. 지켜보던 사람들은 비명을 질렀다.

※영상 속에 다소 충격적인 사고 장면이 포함돼 있습니다. 영상 시청에 주의 부탁드립니다.



동물원 직원들은 공포탄과 폭죽을 이용해 호랑이를 쫓은 뒤 장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치료 중 결국 숨졌다. 장씨를 공격한 호랑이는 현장에서 사살됐다.

한 목격자는 “이 남성이 호랑이 우리를 넘어가 가까운 거리에서 호랑이를 놀리다가 물렸다”고 주장했다.

동물원을 방문했다가 현장을 목격한 시민들은 이 장면을 SNS에 공유했다. 끔찍한 모습이 담긴 사진과 동영상은 SNS에서 급속히 확산되며 네티즌을 경악케 했다.

동물원 관계자는 “호랑이는 사살했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는 경찰 조사가 끝나봐야 알 수 있다”면서 “장씨의 음주 가능성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7월 베이징 연칭(延慶)현에 있는 바다링(八達嶺) 야생동물원에서 여성 관광객 2명이 호랑이에 물려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치는 사고가 났다.

▶김규현 “朴대통령 세월호 책임 없어, 선박회사 탓”
▶김종인, 댓글까지 달며 ‘안희정 탈당 권유설’ 부인
▶[포착] 유재경 대사, 싹 사라진 웃음기… 15시간 전과 후
▶홍상수·김민희 목격담 "팬이 알아보자 허둥지둥"
▶‘돈 먹는’ 대학 민자기숙사… 신촌 일대 원룸의 1.3배
▶방학숙제로 부모에게 혼난 초등학생 투신 사망
▶팬 휴대폰 조인성이 줍고, 정우성이 셀카찍는 영상
▶김진태, 외신에 “확실치 않은 이유로 대통령 파면하려 해”
▶“비로 올게” 네티즌 터뜨린 안희정 인스타그램 사진
▶“문재인 돌풍 일으켜봐라” 안희정에게 탈당 권유한 김종인
▶[포착] 웃고, 또 웃고… 너무 해맑은 유재경 대사
▶“입장료 아끼려다…” 호랑이에 물려 숨진 아빠 [영상]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