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선 확실치도 않은 사유로 대통령을 파면시키려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해외교포들이 주최하는 탄핵반대 집회(태극기집회) 참석차 독일을 방문 중인 김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독일 시사주간 슈피겔과의 인터뷰 내용을 요약해 공개했다. 김 의원은 국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의결과 관련해 “국회가 일단 대통령에 대해 탄핵을 의결하고 죄를 찾는 중”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 탄핵이 마치 국회와 청와대의 권력다툼 때문에 발생했다는 뉘앙스로도 해석되는 대목이다.

(사진=김진태 의원 페이스북)


김 의원은 특히 촛불민심에 대해선 “한국은 광장에서 직접민주주의를 한다. 모두가 피곤하다”고 평가절하했다. 그러면서 “(바둑에서도) 훈수 둘 때 잘 보이는 법, 해외교민들이 더 잘 안다”며 일부 해외교포들이 주최하는 탄핵반대 집회를 옹호했다. 김 의원은 캐나다 토론토와 독일 프랑크푸르트 등에서 열린 탄핵반대 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27일 출국했으며 오는 2일 귀국한다.

강성 친박계로 꼽히는 김 의원은 지난해 11월에도 “촛불은 바람 불면 다 꺼진다. 민심은 언제든 변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정진석 “황교안 대선 출마?… 지나가는 소가 웃을 미친 짓”
▶“제정신이냐” VS “무관하다” 이방카 파티 사진 찬반 논쟁
▶“119 불렀다는 말만 했다” 스타필드 하남 사고 대응 미숙 비난
▶30세 여성 자살기도 장면 생중계 어떻게 됐나 했더니
▶김연아 최고점 넘어선 러시아 18세 ‘신성’… 누구?
▶“비로 올게” 네티즌 터뜨린 안희정 인스타그램 사진
▶자영업 점포의 생애… 음식점 평균 3년, 도·소매점 5년
▶최순실이 면접 본 삼성 임원, 주미얀마 대사로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