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인천 중·동·강화·옹진) 국회의원이 오는 6일 오후 2시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일자리 창출로 우리 사회가 겪고 있는 갈등과 대립을 해결하기 위해 ‘일자리 대통령’이라는 출판기념회를 연다.



책 ‘일자리 대통령’에는 안상수 의원이 9전 5승 4패의 정치인이 되기 전부터도 회사의 부도, 집안의 파산 등을 경험하며 힘겹게 살아온 삶의 이야기와 기업인으로 20년, 인천시장 8년, 3선 국회의원을 하면서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만들어낸 300만개 일자리 창출 방안이 담겨있다.

안상수 의원은 “헬조선을 외치는 젊은이들이 결혼과 집, 꿈, 사람답게 사는 것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것은 부족한 일자리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농지를 활용한 국토 개조를 통해 일자리 도시를 만든다면 300만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안 의원이 주장하는 일자리 도시는 쌀 과잉생산으로 발생하는 재정낭비를 줄이기 위해 논을 활용해 대안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농지 중 약 1억평 정도를 활용하면 4~5개의 도시가 가능하다는 이론이다.

각각 1000만 평에서 3000만 평의 일자리도시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일자리 도시가 건설되면 1000만 평 당 5,000개 중소기업, 20여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고, 200만개의 기업 일자리와 50만개 정도의 서비스산업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30%에 달하는 배후부지 개발이익을 통해 창업을 하거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기업에게는 용지를 장기간 무상 임대해줄 수 있다는 것이 안의원의 논리다.



안상수 의원은 지난 인천시장 재임 시 경제자유구역법을 제정하고 송도, 청라, 영종지역을 최초로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해 외국인들이 편하게 투자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춘 인물이다.

특히 인천대교를 건설해 인천을 국제도시로 발돋움하게 만들었다. 

이에 따라 국제기구인 GCF를 비롯한 글로벌캠퍼스 학교 등 유치하는 데 성공했고, 2015년에는 프레지던츠컵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그 결과 인천의 인구가 최근 서울과 부산에 이어 300만명을 돌파해 대도시로 거듭나는 성과를 일으키기도 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