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는 우리가 지킨다" 촛불 든 고향마을 주민들


고영태씨의 고향인 전남 담양군 대덕면 주민들이 4일 고씨를 응원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박근혜정권퇴진담양군민운동본부(준)는 대덕면민 2200여명 가운데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이날 오후 6시 면사무소 앞 만덕광장에서 처음으로 면 자체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대덕면 주민들은 이번 촛불집회를 통해 박근혜 게이트를 최초로 폭로한 고씨에 힘을 실어줬다. 특히 대덕면 성골리 주민들은 “고영태 힘내라. 우리가 지킨다”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참석해 촛불을 들었다. 성골리는 고씨의 고향이며, 고씨 아버지는 5․18 유공자다.

 이날 대덕면 촛불집회에서는 지난해 연말 담양읍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 참여하기 위해 집을 나섰다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농민 김원종씨를 추모하는 행사도 열었다. 전봉준 투쟁단을 이끌었던 김영호 전국농민회 의장도 참석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