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주민에 "미친X" 욕 '박근혜 찬양가' 군의원(영상)


엄마부대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표창원 의원 사퇴 촉구 집회'에서 표창원 의원을 지지하는 지역 주민에게 욕설해 논란이다. '박근혜 찬양가'를 만든 송만기 양평군의원은 "할 수 있는 욕을 다하시라"며 집회 참가자들에게 욕설을 부추기기도 했다.

4일 엄마부대 방송에 따르면 이날 보수단체 회원들은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사는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 앞에 가서 집회를 열었다. 참가자들은 박근혜 대통령 누드 풍자화 '더러운잠'과 관련해 표창원 의원이 의원직에서 사퇴해야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송만기 군의원은 이날 집회에 마련된 무대에 올라 사회를 봤다.


송만기 군의원은 표창원 의원을 향해 "미친놈들" "패 죽일 수도 없다" 등의 거친 말을 쏟아냈다. 무대에는 패러디 그림 '더러운잠'의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얼굴에 표창원 의원과 그의 아내를 대신 합성 그림이 내걸렸다.

송만기 군의원은 집회 인근에 사는 지역 주민에게 심한 욕설을 하기도 했다.

인근 아파트 창문 안쪽에 '표의원을 지지합니다'라고 적힌 종이가 붙은 걸 확인한 뒤 그 주민을 표적으로 삼은 것이다.


송만기 군의원이 한 말은 아래와 같다. 관련 영상보러가기. (해당 발언은 영상 43분 쯤부터 나옵니다.)



"미친놈이 하나 나타났다 창문을 보세요. 표 의원을 지지합니다. 제게 제 정신이에요? 저게 마누라도 없고 엄마도 없고 자기 딸도 없나요? 저런 빨갱이들, 민주당, 야당 제 정신이 아니란 겁니다. 맞죠? 어떻게 표창원을 지지한다고 그럽니까? 여기 아파트 값이 떨어지는데. 저놈을 향해서 한방씩 총을 쏩시다. 살다 보니 별걸 다 봅니다. 꼴값을 떠네요. 여러분 하고 싶은 욕 다하세요. 시작"



이런 말을 한 뒤 송만기 군의원은 자신이 작사 작곡한 박근혜 대통령 지지 노래 '박근혜 대통령님 사랑합니다!'를 불렀다. 해당 노래 들으러가기.



이날 표창원 의원 사퇴 촉구 집회에는 새누리당 소속 용인시의회 여성 의원들도 참여해 무대에 올랐다.

▶아파트주민에 "미친X" 욕 '박근혜 찬양가' 군의원(영상)
▶'월요커플' 송지효와 5월결혼 루머에 개리가 남긴 말
▶"불이야" 메타폴리스서 뛰어내리는 긴박한 탈출 장면
▶경기시작 150초 만에 끝낸 정찬성, UFC 복귀전 완승
▶손석희 “젊은 게 자랑입니까?” JTBC 분위기 보여주는 영상
▶특검서 '호흡곤란' 김영재 부인… 병원에선 "정상" 진단
▶"고영태는 우리가 지킨다" 촛불 든 고향마을 주민들
▶가슴 노출된 지 모른 채 열창하는 브리트니 스피어스 영상
▶'그알' 신혼부부 실종사건, 남편 김 씨 첫사랑 윤 씨의 정체는? '의문점 투성이'
▶고민정 아나운서 문재인 캠프 합류 “인재 영입 1호”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