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 “나를 살리신 예수님, 우릴 위해 죽으신 예수님”

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처

비와이가 최근 캐나다 토론토 콘서트를 마치며 세상에서 제일 작은 교회를 방문한 근황을 전했다.

비와이는 지난달 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수의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그는 토론토 팬들에게 인사를 전하며 “God bless u”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온타리오 주에 위치한 ‘더 리빙 워터 웨이사이드 채플(The Living Water Wayside Chapel)’에서 찍은 사진을 3장과 공개하며 “Jesus saves me. Jesus died for us(나를 살리신 예수님, 우릴 위해 죽으신 예수님)”라며 “이번 해에 축복을 더 받자”고 적었다.

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처

더 리빙 워터 웨이사이드 채플은 1969년에 지어진 '세상에서 제일 작은 교회’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곳이다.

사진을 접한 비와이 팬들은 "항상 주님 안에서 은혜받고 축복받기를 기도합니다" "거기 나이아가라 폭포 옆에 있는거 저 한달 전에 가서 기도 했어요" "올해도 기도에 응답받는 한해 되길" 등의 댓글을 남겼다.

▶비와이 “20배로 늘어난 수익, 주님과 9대 1로 나눈다”
▶김동성 “저희 이혼 안했어요”…신앙의 힘으로 극복
▶[영상] “제 얼굴 말고 제 찬양 들어보세요” 팬텀싱어 류지광
▶악동뮤지션 “술은 입에 안대요”…소속사 양현석 술도 거절
▶[영상] “조정석·조승우 교회오빠였다” 설 연휴 SNS 강타
▶탤런트 정애리 권사 통큰 기부, “매월 1000만원 후원”
▶한동대 교수 임용된 이지선씨 “모든 것은 하나님의 예비하심”
▶중국의 석학 임어당이 기독교인이 된 이유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