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은 안 한다고 했다” 박 대통령 5촌 사망 사건 충격 증언 영상

사진=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캡처

박근혜 대통령의 5촌인 박용수, 박용철 사망 사건과 관련해 청부 살해 요청을 받았다는 증언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온라인 곳곳에선 청부 살해를 의뢰한 인물이 누군지 추측하고 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5일 ‘박근혜 대통령 5촌 잔혹사건’ 방송했다. 이날 방송에서 2011년 9월6일 북한산에서 숨진 박근혜 대통령의 5촌 조카 박용수‧박용철 죽음을 재조명했다.



제작진은 2007년 11월 육영재단 폭력사태에 가담했다고 밝힌 한 제보자의 양심고백을 공개했다. 이 제보자는 “2010년 육영재단 직원 2명과 육영재단으로 가는 차 안에서 박용철을 혼낼 방법이 없냐는 질문을 받았다”며 “다리라도 부러뜨려 주냐는 질문에 그 정도면 얘기 안 한다고 해서 사람 죽이는 일은 안 한다고 했다”고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제보자도 같은 상황을 설명하며 “박용철을 좀 세게 처리해 달라는 얘기가 나왔다”며 “겁먹게 신체를 망가뜨려 주냐고 했는데 그것보다 더 나가달라고 해서 우린 그걸 살인 지시라고 생각했다”는 비슷한 증언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육영재단 관계자 2명을 A씨와 B씨로 익명 처리했고 실명이 거론된 제보자의 음성을 삭제했다. 그러나 SNS와 온라인 곳곳에선 제보자의 입모양을 토대로 청부 살해를 의뢰한 인물을 추측했다.



이와 더불어 방송에선 2007년 육영재단 폭력 사태 현장에서 박근령 당시 육영재단 이사장이 집무실에서 끌려나오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아울러 당시 사건에는 최순실과 그의 전 남편인 정윤회가 개입됐다는 증언도 나왔다.


고(故) 박용철씨가 생전에 신동욱 공화당 총재와 화해를 청하며 나눈 대회 녹취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2차 육영사태가 발생했을 무렵이다.



녹취록에서 고 박용철씨는 "결론은 그거다. 공주, 왕자들이 다 그렇다"며 "공주 왕자들은 자기밖에 모른다. 근혜 고모한테 버림 한 두 번 당해봤나?"라고 말했다. 

"먼 훗날 우리가 쥘 수 있는 핵폭탄은?"이라고 신 총재가 묻자 "있다. 나를 아프게 할 때는 있을 수도 있는 거다"라고 답했다.

▶아파트주민에 "미친X" 욕 '박근혜 찬양가' 군의원(영상)
▶"불이야" 메타폴리스서 뛰어내리는 긴박한 탈출 장면
▶경기시작 150초 만에 끝낸 정찬성, UFC 복귀전 완승
▶손석희 “젊은 게 자랑입니까?” JTBC 분위기 보여주는 영상
▶특검서 '호흡곤란' 김영재 부인… 병원에선 "정상" 진단
▶"고영태는 우리가 지킨다" 촛불 든 고향마을 주민들
▶가슴 노출된 지 모른 채 열창하는 브리트니 스피어스 영상
▶'그알' 신혼부부 실종사건, 남편 김 씨 첫사랑 윤 씨의 정체는? '의문점 투성이'
▶고민정 아나운서 문재인 캠프 합류 “인재 영입 1호”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