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원 “게나 고동이나 대선후보경선에 뛰어든다”

뉴시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새누리당에서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서겠다는 인사들에게 날선 비판을 가했다.

7일 박지원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게나 고동이나 대선후보경선에 뛰어든다”며 “(대선후보경선에 나서는 것은) 그들의 자유지만 박근혜 잔재들이 나서는 것은 시대정신도 모르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헌재의 탄핵 인용을 기각시켜보려는 기도나 최순실의 황당함이나 엊그제 박채윤의 쇼까지 우리를 너무 슬프게 한다”며 “저는 마지막 순간이라도 대통령다웠으면 5000만 국민이 서글프지 않을 것이라고 몇 차례 말했다”고 설명했다.


황교안 권한 대행에 대해서도 박지원 대표는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 협력하고 특검 수사기간 연장, 대선 불출마 선언 후 대행으로 끝까지 국민을 위해 봉사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박근혜 잔재세력들은 대선 출마하지 말고 이번만은 반성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며 “버켓리스트는 작성하지 않아도 된다”고 덧붙였다.

한귀섭 대학생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