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숙소 문 열자 목 맨 시신이…" 일본 여행후기 '발칵'


일본 후쿠오카 여행에서 에어비앤비 숙소를 이용한 한국인이 자살현장을 발견해 조사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5일, 일본 여행 정보를 교환하는 한 커뮤니티에 “후쿠오카에서 지인이 자살 사건에 휘말려 서부경찰에서 있습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지인이 '에어비앤비(Airbnb)'로 숙소를 예약하고 집에 찾아 갔다. 집주인이 키가 있는 위치를 알려줘 문을 열고 들어갔는데 현관에 어떤 사람이 목을 매달고 자살한 상태였다고 한다”고 사건의 요지를 알렸다.

이어 글쓴이는 “(현장을 목격한 뒤)집주인에게 연락을 했지만 여러 차례의 시도에도 불구하고 집주인과 연락이 닿지 않아 경찰에 신고했다. 죽은 사람이 집주인인 것 같다고 한다. 지인이 지금 참고인으로 조사 받는 중인데 피의자로 몰릴까봐 두려움에 떨고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글쓴이는 “지인이 대사관에 신고했다는 연락을 끝으로 통화가 안 된다”며 “혹시 근처에 도움을 주실 수 있는 분이 있을까 해서 실례를 무릅쓰고 글을 올린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몇 시간 후, 글쓴이는 다시 후기를 올렸다. 그는 “결론부터 말하자면, 지인이 새벽 4시에 조사에서 풀려나 오늘 아침 9시 배로 한국으로 돌아오는 중이라고 한다. 현실적인 조언과 격려 해주신 분들 모두 감사드린다”며 “살다 보니 별의별일이 다 있다. 여행 계획하시는 모든 분들께 좋은 일만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일본 후쿠오카현 경찰본부 보도계장은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한국인이 자살사건으로 조사를 받은 것은 사실이다. 다만 자세한 수사 상황은 알려주기 힘들다”고 밝혔다.

해당사이트는 자신의 빈방이나 별장을 여행객들에게 빌려주는 세계 최대의 숙박 공유 서비스다. 여행객들은 저렴한 가격으로 방을 구할 수 있어 많은 해외 여행객들이 이용하고 있지만 영업신고를 하지 않아도 되는 것을 이용해 각종 범죄에 악용된 우려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지난해 8월에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대여해 묵은 일본 관광지의 한 숙소에서 몰래 설치된 소형카메라를 발견했다는 한국인 관광객의 후기가 인터넷에 올라와 네티즌들 사이에서 큰 논란이 됐다.

한편, 일본의 오시마랜드(http://www.oshimaland.co.jp)사이트에서는 방문하게 될 숙소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다. 이 사이트는 자살사건, 시체유기사건, 살인사건 등 과거에 불미스러운 사건이 있었던 건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유승민 "딸 유담 '폭음' 걱정…사윗감은 공유"
▶조카 무릎 꿇리고 따귀 때린 최순실… "그래서 배신"
▶서해상에 미확인 물체 F-15K가 확인했더니 ‘도라에몽’ 둥실∼
▶"손석희씨 가짜뉴스? 매를 버네요" 변희재 SNS 글
▶“시체와 함께 김치” 웃으며 인증 찍은 의사들
▶'최순실과 불륜' 질문에 고영태 "역겹다" 발끈
▶"양놈들은 너 같은 타입…" 서종대 원장 성희롱 논란
▶“살인은 안 한다고 했다” 박 대통령 5촌 사망 사건 충격 증언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