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라이브웍스컴퍼니 소속 남자 아이돌그룹 소년24의 한 멤버가 팬들을 두고 험담하는 음성 파일때문에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평소 팬들에게 친절하게 대했던 것으로 알려진 멤버여서 팬들의 실망감은 더욱 컸다.

8일 각종 커뮤니티에는 소년24의 멤버 이화영이 팬들을 두고 험담을 하는 음성 파일이 퍼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 음성에 따르면 이화영은 공연이 끝나고 팬과 가까이 만나 악수하는 등 신체 접촉을 하는 행사를 할때 힘들다며 아래와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입을 일컫는 비속어를 써가며 팬과의 만남이 불쾌했다고 말했다.

"오빠가 좋아(한 여성에게 한 말로 추정). 팬들한테 듣는 오빠말고. X같아. X발. 하이터치 할때 얼마나 짜증나는데. 하이터치 하거든 우리. 팬들 공연 끝나고 팬들 손잡아주고 인사하는거. X발 맨날 700, 800명 받는데 토나올것 같애. XX리에서 똥내나."

이 음성은 이화영이 전 여자친구에게 한 말로 전해졌다. 음성 들으러가기.



팬을 험담하는 음성이 각종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 퍼지자 소속사는 이화영의 즉각 공연 제외 등을 포함한 거취 관련 입장을 내놨다.


소속사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그 동안 저희는 소년 화영의 사생활 문제가 '소년24' 전체 이미지에 큰 타격을 줄 수 있음을 인지하고 수차례 면담을 통해 '주의'와 '기회'를 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년 화영은 오늘 각종 SNS와 커뮤니티 게시판 등을 통해 알려진 대로 또 한번 팬 분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와 실망을 안겨드렸다"며 "저희는 사태의 심각성과 더 이상의 기회를 주는 것은 의미가 없음을 인식하고 소년 화영의 앞으로의 거취와 관련, 긴급회의와 논의를 진행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당장 있을 공연에서 이화영을 빼겠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소년 24의 이화영. 공식 홈페이지 캡처


소년24는 지난해 Mnet의 동명의 프로그램에서 시작된 24명으로 구성된 아이돌 그룹이다.
소년 24 공식 홈페이지 캡처

▶'출처불명' 한국 남탕 알몸 몰카…커뮤니티 조롱 논란
▶"에어비앤비 숙소 문 열자 목 맨 시신이…" 일본 여행후기 '발칵'
▶유승민 "딸 유담 '폭음' 걱정…사윗감은 공유"
▶조카 무릎 꿇리고 따귀 때린 최순실… "그래서 배신"
▶"손석희씨 가짜뉴스? 매를 버네요" 변희재 SNS 글
▶“시체와 함께 김치” 웃으며 인증 찍은 의사들
▶'최순실과 불륜' 질문에 고영태 "역겹다" 발끈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