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 방송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해 호평을 받은 장용준군이 바른정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터넷이 뜨겁게 달궈졌다.

고교생들의 랩 배틀 프로그램인 ‘고등래퍼’가 지난 10일 밤 첫 방송됐다. 이날 도전자 중 극찬을 받은 참가자는 세인트폴 국제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장용준이다.



서울 강동 지역 대표선발전에 참가한 장용준은 예선 오디션에서 “솔직히 방송 나오는 거 싫어한다. 하지만 나를 알려야하기 때문에 나왔다”고 말했다.

배틀이 시작되고 장용준이 무대에 오르자 관중석에선 환호가 쏟아졌다. 다른 참가자는 인터뷰에서 “훈훈한 외모 때문에 아이돌인줄 알았다”고 말했다.



랩을 시작한 장용준은 리듬을 타며 흥겹게 무대를 즐겼다. 래퍼 스윙스는 “제일 잘하고 큰 인상을 줬다. 혹시 회사 있냐. 나랑 얘기 좀 하자”며 캐스팅 의사를 밝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방송 직후 장용준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면서 그의 가족이 SNS를 통해 알려졌다. 특히 바른정당 대변인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실시간 검색어에 부자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장 의원의 아내인 한윤수 전 MBC 아나운서도 함께 거론됐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금수저 중에 금수저인데 실력도 출중하다” “실력도 집안도 대단하다”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실력 갖춘 금수저!” 고등래퍼 출연 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
▶“오빠랑 하자·엄마 때려줘” 장용준 조건 만남·인성 논란
▶'버럭' 전원책은 어제자 썰전에서 이렇게 웃었다(영상)
▶“양반과 노비 재현” “교육이 썩었다”… 전국이 들썩
▶“다짜고짜 서두원과 잤냐고 물었다” 맥심, 송가연 인터뷰 추가 공개
▶“일본 인정?” 포켓몬고, 독도 체육관 韓 영토 표기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