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맥심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8월 시합 전에 정문홍 대표에게 전화가 와 다짜고짜 걔랑 잤냐고 했다”
“말 안 하면 시합 못 뛰게 하겠다고 하니 겁이 났다”

로드FC 정문홍 대표로부터 성적 모욕과 비하를 당했다고 주장한 이종격투기 송가연 선수의 인터뷰가 추가로 공개됐다. 송 선수는 로드FC와 계약해지 과정에서 협박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맥심코리아는 지난 10일 송 선수와의 인터뷰 기사를 추가로 공개했다. 공개된 기사에는 송 선수가 로드FC를 떠나려했던 상황이 담겨 있다.

송 선수가 정 대표에게 계약해지를 요구하자 “사회적으로 매장시키는 건 일도 아니라는 식으로 협박하며 계약해지를 해주지 않고 피했다”고 폭로했다. 송 선수는 또 2014년 서두원 선수와 교제한 적이 있다고 설명하며 8월 시합 전 정 대표에게 전화가 와 다자고짜 “걔랑(서두원 선수) 잤냐?”고 물었다고 털어놨다.


처음엔 당황해서 대답을 못했다는 송 선수는 정 대표의 계속된 추궁과 협박에 겁이 났다고 고백했다. “잤는지 안 잤는지 말 안 하면 시합 못 뛰게 하겠다고 해서 겁이 났다”는 송 선수는 “정 대표한테는 성관계를 했는지가 중요해 보였다”고 말했다.

송 선수는 오히려 송 선수에게서 도와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는 정 대표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송 선수는 “정 대표는 내가 울며불며 강간당한 거라고, 살라달라고 했다고 기억 못하냐고 하는데 난 그런 말 한 적 없다”며 “그때부터 서두원이 저를 강단했다고 단정 짓고 비정상적인 관계를 맺어 왔다고 하면서 계속 협박했다. 만나는 걸 알리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송 선수는 로드FC를 떠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송 선수가 격투기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한 정 대표의 문자에 서 선수가 송가연을 강간했다는 내용이 담겨 정 대표가 오해할만한 소지가 있었던 건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송 선수는 “정 대표가 나랑 결혼할 거냐고 물었는데 강간했다고 믿었다면 결혼할 거냐고 묻지 않았을 것”이라며 반박했다.

맥심 측은 이 같은 내용의 인터뷰를 토대로 로드FC에 사실관계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로드FC 측은 법률대리인 최영기 변호사를 통해 “송 선수가 주변인들에게 서두원이 강제로 만남을 요구하고 마지못해 만난다고 본인이 얘기했다. 로드FC 측은 나이 차이 등의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서 선수를 불러 질책했는데 나중에 물으니 서로 사랑한다고 했다. 때문에 비정상적인 관계라는 표현을 썼다”고 해명했다.

성관계 질문에 대해서도 “송 선수가 먼저 할 얘기가 있다고 전화했고 상황 파악을 위해 물었다”며 “송 선수가 원치 않는 성관계를 가졌다고 암묵적으로 얘기해 강간이라는 표현을 쓴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안중근 의사가 테러범? … 부평경찰서 테러예방포스터 논란
▶“실력 갖춘 금수저!” 고등래퍼 출연 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
▶“오빠랑 하자·엄마 때려줘” 장용준 조건 만남·인성 논란
▶'버럭' 전원책은 어제자 썰전에서 이렇게 웃었다(영상)
▶“양반과 노비 재현” “교육이 썩었다”… 전국이 들썩
▶“다짜고짜 서두원과 잤냐고 물었다” 맥심, 송가연 인터뷰 추가 공개
▶“일본 인정?” 포켓몬고, 독도 체육관 韓 영토 표기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