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고등래퍼’에서 호평을 받은 장용준 군이 과거 조건 만남을 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제작진은 관련 사실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Mnet ‘고등래퍼’에서는 서울 강동 지역 대표 도전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 중에서도 세인트폴국제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장용준이 출중한 실력으로 관심을 받았다. 심사위원인 래퍼 스윙스는 호평을 하며 캐스팅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방송 직후 장용준이 바른정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그러나 그 관심이 독이 됐다. 한 네티즌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과거 조건만남을 하고 다녔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SNS 메시지 내용을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 아울러 인성에도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오빠랑 하자” “조건 하고 싶은데” 등의 글이 담겨 있다. 또 장용준이 친구에게 보낸 SNS 메시지에도 “(엄마가) 아빠가 있는 데 일부러 성적을 물어봤다. 우리 엄마를 때려 달라”는 내용도 담겨 있다.

현재 계정은 삭제된 상태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캡쳐본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SNS 아이디가 장용준의 사운드 클라우드 아이디와 같다는 점을 근거로 장용준의 계정임을 확신하는 분위기다.

논란이 커지자 제작진 측은 ‘사실 관계를 확인 중’ 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실력 갖춘 금수저!” 고등래퍼 출연 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
▶“오빠랑 하자·엄마 때려줘” 장용준 조건 만남·인성 논란
▶'버럭' 전원책은 어제자 썰전에서 이렇게 웃었다(영상)
▶“양반과 노비 재현” “교육이 썩었다”… 전국이 들썩
▶“다짜고짜 서두원과 잤냐고 물었다” 맥심, 송가연 인터뷰 추가 공개
▶“일본 인정?” 포켓몬고, 독도 체육관 韓 영토 표기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