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캡처

안중근 의사의 손도장이 테러예방 포스터에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관공서에서 안 의사를 테러리스트로 취급했다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1일 트위터에서 인천 부평경찰서가 제작 배포한 ‘테러 예방 포스터’ 사진이 확산됐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테러 예방 포스터에 안 의사의 손도장이 사용됐다며 ‘이거 나만 이상한 건가’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문제의 포스터에는 “테러~!! 여러분의 관심으로 예방할 수 있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안의사 손도장 아래 "STOP 테러"라고 적혀있다.


글쓴이는 “누가 봐도 안중근 의사 손인데 이걸 테러예방 포스터에 넣는 게 적절한 거야?”라고 적었다. 구한말 일본의 침략 원흉 이토 히로부미를 중국 하얼빈역에서 사살한 안 의사가 테러리스트라는 뉘앙스를 풍긴다는 것이다.

이 포스터는 인천 부평경찰서 인근 지하상가에 붙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고개를 갸웃했다. “저게 무슨 의미를 나타내고 싶었던 걸까요???” 이해가 안된다. 황당하고 거부감든다“는 반응을 보였다.

인천부평경찰서는 논란이 제기되자 포스터 수거에 나섰다. 부평서 관계자는 "테러 예방 홍보 목적으로 지난해 10월 직원이 자체 제작한 포스터"라면서 "전문가가 아니다보니 실수한 것 같다. 안중근 의사를 폄하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실력 갖춘 금수저!” 고등래퍼 출연 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
▶“오빠랑 하자·엄마 때려줘” 장용준 조건 만남·인성 논란
▶'버럭' 전원책은 어제자 썰전에서 이렇게 웃었다(영상)
▶“양반과 노비 재현” “교육이 썩었다”… 전국이 들썩
▶“다짜고짜 서두원과 잤냐고 물었다” 맥심, 송가연 인터뷰 추가 공개
▶“일본 인정?” 포켓몬고, 독도 체육관 韓 영토 표기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