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후 3시 22분쯤 부산 도시철도 1호선 당리역 200m 전 지점에서 환풍기가 넘어지면서 운행 중인 열차를 치어 전동차 유리창과 출입문 등이 파손됐다. 사진=부산소방본부 제공


12일 오후 3시 22분쯤 부산지하철 1호선 서대신동역부터 신평역까지 전동차 운행이 중단됐다.

전동차 운행 중단은 서대신동역과 당리역 사이 당리역 200m 정도 앞에 있던 환풍기가 넘어져 역으로 진입하던 전동차와 부딪쳤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전동차 창문이 다수 파손됐다. 전동차에 타고 있던 승객 150여명은 긴급 대피했고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여파로 지하철 1호선 서대신동역부터 신평역까지 전동차 운행이 중단됐으나 노포역에서 서대신동역까지는 운행되고 있다.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