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외수 페이스북 캡처

“매국매족을 하면서 애국애족을 한다고 외치는 망국 쓰레기들”
“참 지X도 풍년이십니다”
“아무리 발광을 떨어도 대한민국에 민주주의의 봄은 옵니다. 써글!”

사진=이외수 트위터 캡처

소설가 이외수 작가가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를 맹비난했다. 다소 거친 표현으로 탄기국의 집회를 저격했다. 네티즌들은 속이 후련하다며 공감했다.

이 작가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은 국민의 뜻에 의해 탄핵된 상태로 피의자 신분”이라고 지적하며 “탄핵을 반대하는 분들은 이 나라가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밥 먹듯이 하고, 수많은 공약들을 아무 고민도 없이 폐기처분하며 자신의 행적과 과오를 시인했다 부정했다를 반복하면서 모든 대형사고에 대한 책임을 회피해 온 정부에게 나라의 운명을 다시 맡기자는 얘기냐?”고 반문했다.

“참 지랄도 풍년이십니다”라고 쓴소리를 한 이 작가는 “방산비리를 자행하던 놈들이 부지기수인 부패정국. 태극기를 휘두르면서 그런 악취 풍기는 정국이나 두둔하는 주제에 무슨 안보타령이냐”고 일갈했다.

“국민을 우롱하면서 억지 주장으로 버티기를 시전한다고 진실이 뒤집혀지지 않는다”고 지적한 이 작가는 “당신들이 아무리 발광을 떨어도 반드시 대한민국에 민주주의 봄은 온다. 써글!”이라고 적었다.

해당 게시물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속이 다 후련하다" "꽃피는 봄은 올것이다" "딱 맞는 표현이다"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그러나 일각에선 비난의 도가 넘어섰다는 반론도 제기됐다.

▶안중근 의사가 테러범? … 부평경찰서 테러예방포스터 논란
▶“다짜고짜 서두원과 잤냐고 물었다” 맥심, 송가연 인터뷰 추가 공개
▶“실력 갖춘 금수저!” 고등래퍼 출연 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
▶“오빠랑 하자·엄마 때려줘” 장용준 조건 만남·인성 논란
▶'버럭' 전원책은 어제자 썰전에서 이렇게 웃었다(영상)
▶“양반과 노비 재현” “교육이 썩었다”… 전국이 들썩
▶“일본 인정?” 포켓몬고, 독도 체육관 韓 영토 표기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