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페이스북 캡처(좌측부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박상언 변호사, 안희정 충남도지사)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가 친노의 핵심인물로 꼽히는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한 의구심을 제기하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그러나 게시물은 캡처된 이미지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며 뒤늦게 화제를 모았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 9일 곽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희정 지사? 글쎄…1(1) 죽음을 대하는 자세“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을 올렸다. 글에는 장인인 노 전 대통령의 장례식에서 만난 안 지사를 회상한 내용이 담겼다.

“안 지사가 내 인상에 남은 최초의 때는 노무현 대통령 장례기간 중”이라고 운을 뗀 곽 변호사는 “어떤 이는 장례 기간 중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했고 그분을 돌아가시게 한 세상과 권력을 원망하며 포효하기도 했다. 안 지사도 그중 한 사람으로 기억한다”고 적었다.

“전직대통령이 된 어르신이 수사를 받고 모든 언론의 표적이 됐던 그때 내가 도대체 무엇을 했는지 도무지 기억하지 못 한다”고 한 곽 변호사는 “그렇게 사랑하고 미안한 마음을 가진 대상이 생사를 넘는 고통 속에 있을 때 왜 아무런 용기가 나지 않았는지 모르겠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곽 변호사는 또 “자신의 생각과 달리 안 지사가 장례기간 동안 보인 태도를 기억하고 그로인해 호감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면서 “죽음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그 사람이 사람의 삶을 바라보는 기저를 확인할 수 있는데 그런 이유로 안희정 지사를 의심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 게시물은 이미 삭제됐지만 네티즌들은 곽 변호사의 페이스북에 댓글을 달며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을 끝까지 보좌한 안 지사를 저격하는 건 비인간적 행위"라고 비난한 이들과 "곽 변호사의 평가에 100%공감한다"는 옹호 옹호한 이들이 첨예하게 대립했다.


지난 2012년 12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지하는 취지의 게시물을 언급한 네티즌도 적지 않았다. 당시 곽 변호사는 문재인에 대해 ‘참 좋은 분’이라고 호평하며 “노무현을 ‘노무현’으로 만들었다”고 썼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문재인을 지지하기 위해 안희정을 폄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중근 의사가 테러범? … 부평경찰서 테러예방포스터 논란
▶“다짜고짜 서두원과 잤냐고 물었다” 맥심, 송가연 인터뷰 추가 공개
▶“실력 갖춘 금수저!” 고등래퍼 출연 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
▶“오빠랑 하자·엄마 때려줘” 장용준 조건 만남·인성 논란
▶'버럭' 전원책은 어제자 썰전에서 이렇게 웃었다(영상)
▶“양반과 노비 재현” “교육이 썩었다”… 전국이 들썩
▶“일본 인정?” 포켓몬고, 독도 체육관 韓 영토 표기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