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캡처

비선실세 최순실의 조카이자 심복이었던 장시호씨가 자신의 차명회사로 알려진 스포츠 마케팅 회사 ‘더스포츠엠’의 실제 운영자가 최순실이라는 주장의 진술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장씨는 진술서에 형관펜까지 동원해 도표까지 그리며 상세히 설명했다.

TV조선은 평창동계 올림픽 이권을 겨냥해 설립한 더스포츠엠의 숨은 주인은 최순실이고, 자신은 그림자였다는 주장이 담긴 장시호씨의 자필 진술서를 입수했다며 13일 공개했다.


A4용지 3장 분량의 자필 진술서엔 형광펜까지 이용해 ‘더스포츠엠’에 대한 조직도 등이 상세히 기술돼 있다. 장씨는 이모의 지시로 회사를 만들었고 스키단과 동계스포츠단 창단이 목적이었다는 내용을 기술했다. 

장씨는 “최씨가 삼성 때와 같이 어디선가 연락이 올 것이라고 했는데 실제 KT측에서 연락이왔다. 그러나 KT 측의 반대로 KT 스포츠단 창단은 성사되지 못했고 이후 대표가 어려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한모 더스포츠엠 대표를 쫒아냈다”고 주장했다.


최씨가 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기안서를 제출받은 것은 물론 집무실도 사용했다고 적은 장씨는 도표까지 그리며 당시의 정황을 상세히 기술했다. 최씨가 더 스포츠엠의 숨은 주인이고, 장씨는 그림자, 한씨는 바지사장으로 정리된 진술서엔 더 스포츠엠 돈으로 최씨가 독일 비행기표를 구매했다며 날짜까지 제시했다.

지난달 17일 열린 최씨 등의 1차 공판에서 최씨 변호인 측은 "영재센터 직원들이 장씨가 업무지시 및 자금관리 운영을 했다고 진술했다"며 장씨가 실질적 운영자라고 주장했다.


▶이재용 “송구하다”→“진실 말할 것” 미묘한 변화
▶[단독] 최순실, 고영태 부모 찾아가 ‘호빠 다니는 쓰레기’ 협박 지시
▶“로또가 인생 망쳤다” 유럽 로또 최연소 당첨자 소송 준비
▶“아들 돌봐주는 말기 암 엄마 때문에 변심” 장시호 옥중 인터뷰
▶“참 지X도 풍년이십니다” 이외수, 탄핵 반대 여론 맹비난
▶“장례 때 인터뷰한 안희정 의심한다” 노무현 사위 페북글 ‘시끌’
▶안중근 의사가 테러범? … 부평경찰서 테러예방포스터 논란
▶“다짜고짜 서두원과 잤냐고 물었다” 맥심, 송가연 인터뷰 추가 공개
▶“오빠랑 하자·엄마 때려줘” 장용준 조건 만남·인성 논란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