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사진=국민일보DB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사망원인을 놓고 다른 관측이 나왔다. 독침 암살이 아닌 화학물질 분사에 의한 사망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AP통신은 15일 “말레이시아 정부 고위 관계자가 익명을 요구하면서 ‘김정은이 화학살포 공격을 당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말레이시아매체 더스타(The Star)가 인용한 셀랑고르주 경찰 범죄조사국의 파드질 아흐마트 부국장의 발언에서도 비슷한 내용이 담겼다.

 아흐마트 부국장은 “누군가가 뒤에서 그(김정남)를 붙잡고 얼굴에 액체를 뿌렸다”며 “그는 주변에 도움을 청했으며 공항 진료소로 즉시 보내졌지만 병원 이송 중에 사망했다”고 말했다.

셀랑고르주 경찰청장인 다툭 압둘 사마 마트는 현지 언론을 통해 “김정남이 피살되기 전 한국계로 보이는 여성이 그에게 접근하는 모습을 공항 CCTV를 통해 확보했다”고 전했다.

 이어 “초동수사 결과 얼굴을 가리고 김정남에게 접근했던 북한인들과 비슷한 인상의 여성을 찾았다”며 “용의자로 추정되는 여성의 얼굴을 분석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남은 지난 13일 오전 9시쯤 콸라룸푸르 국제공항2 저가비용항공사(LCC) 전용 터미널에서 오전 10시 마카오행 항공기를 기다리던 중 살해됐다.

 살해 방식으로는 독침, 화학 공격등 다양한 방법들이 추정되지만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용의자로 보이는 여성 2명은 현재 도주 중이며 현지 경찰에 의해 수배됐다.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