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살해 용의자로 알려진 여성(붉은 원)의 모습. STAR TV 화면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 형인 김정남의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여성 2명이 사망했을 가능성에 대해 일본 정부가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15일 일본 정부 관계자가 이번 사안에 관련된 여성 2명에 대해 "이미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정보가 있어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아사히TV 뉴스도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김정남 살해 용의자로 추정되는 여성 2명 모두 이미 사망했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이 같은 가능성을 언급하며 "(김정남 피살에 관한) 입막음을 위한 것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레프는 말레이시아 경찰이 이들 여성이 공항에서 탑승했던 택시의 운전기사를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말레이시아 고위 경찰 관계자는 택시 기사의 진술과 CCTV 화면 자료에 근거해 두 여성을 베트남 국적 해외 공작원으로 추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남은 쿠알라룸푸르 공항 제2청사에서 마카오 비행기 탑승을 위해 수속을 밟다 독성 물질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정남을 살해한 것으로 알려진 신원미상의 여성 2명은 북한 공작원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