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행정관들이 탄핵 기각설을 퍼트리고 다닌다는 주장이 왔다.

바른정당 이혜훈 최고위원은 1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청와대 행정관들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기각될 것이라고 말하고 다닌다는 것을 다수로부터 들었다"고 전했다.

이 최고위원은 "청와대 행정관들이 탄핵 반대 입장을 낼 헌법재판소 재판관 2명을 대통령 측이 확보했다고 퍼뜨리고 다닌다고 하더라"며 "K모, A모라는 2명의 이름까지 거론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도로 훈련된 헌재 재판관들이 뭐라고 판결할지 얘기했을 리 없고, 청와대로 흘러갔을 리도 없다"며 "이는 탄핵 반대 여론을 조성하려는 일종의 작전이 아닐까"라고 말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