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성완종 리스트' 사건과 관련한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은 뒤 태극기를 들었다. 박사모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이 모습을 박근혜 대통령 지지 '태극기 집회'와 연결하며 극찬 중이다.

다음은 홍준표 지사가 16일 항소심 무죄판결을 받고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을 나서는 장면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때 한 시민이 홍준표 지사에게 태극기를 건네 주었다.
'성완종 리스트'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6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을 나서며 한 시민이 건네준 태극기를 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준표 지사는 이 태극기를 차를 탈 때도 손에 쥐고 있었다.

이런 사진은 곧장 박근혜 대통령 지지모임인 박사모 등 여러 보수단체 커뮤니티로 퍼졌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홍준표가 보수단체 집회의 상징 태극기를 바로 들었다"며 박근혜 대통령 우군이 한명 더 생겼다며 기뻐했다.

 "홍준표 지사는 이제 우리 편" "홍준표 지사는 태극기 집회 연사로 초대하자"는 글도 쏟아졌다.

홍준표 지사는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에서는 혐의가 인정돼 실형을 받았다. 

그러나 서울고법 형사2부(이상주 부장판사)는 16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홍준표 지사에게 1심을 뒤집고 무죄를 선고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