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주님 택한 게 아니라 주님이 날 택한 것” 100세 앞둔 老학자의 신앙관

상수(上壽)를 바라보는 노(老)학자는 자신의 신앙을 견고히 하기 위해 여전히 고민했다. 한 세기 가까운 삶을 살며 깨달은 것은 구원의 확신을 얻기 위해 예수께 끊임없이 물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크리스챤아카데미(원장 이근복 목사)가 최근 서울 중구 경동교회(채수일 목사)에서 개최한 평신도포럼에서 김형석(98) 연세대 명예교수는 본인의 신앙관을 토대로 기독교인에 대한 정의를 내렸다. 

올해로 98세인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 김 교수는 최근 크리스챤아카데미가 서울 중구 경동교회에서 개최한 평신도포럼에서 평생동안 정립한 자신의 신앙관에 대해 설명했다. 국민일보DB

“아무리 교회를 열심히 다녀도 예수를 만나지 못한 사람, 즉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깊이 체험하지 못한 이는 엄밀히 말해 기독교인이라 할 수 없습니다.”

김 교수는 기독교인의 신앙이 성숙해져 가는 단계에 대해 설명하며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받아드리는 것이 처음이고 주님께서 나와 함께하신다는 걸 인식하는 게 다음 단계”라고 말했다. 이어 “더 중요한 것은 다음 단계로 ‘내가 주님을 택한 게 아니라 예수께서 나를 택하셨다는 것’을 깨닫는 것”이라며 “그 후에는 예수께서 이 땅에서 행하신 복음전파의 사명을 하나님이 내게도 맡기셨다는 것을 알고 실천할 수 있다”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올바른 신앙관 정립을 방해하는 요소로 ‘교리에 대한 집착’과 그로인해 파생되는 ‘교권주의’를 꼽았다. 

그는 “목회자들 중에 말년에 존경받지 못하는 이들이 있는데 그 이유는 예수의 말씀을 인생관과 가치관으로 받아들이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말씀을 교리로만 받아들인 것이지 진리로 받아들이지 못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교리에 대한 지나친 집착은 중세 가톨릭처럼 교권주의를 만든다”며 “예수는 교권보다 인권을 더 중요하게 여겼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 예로 유대인들은 십계명 중 네 번째로 ‘안식일 성수’를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했지만 예수는 ‘사람이 안식일을 위해 있는 것이 아니라 안식일이 사람을 위해 있다’고 하셨다”며 “계명과 율법이 신앙의 목적이 아님을 말하고자 하신 것”이라고 했다.

김 교수는 “사회는 성장하고 발전하는 데 교권주의에 사로잡힌 교회는 제자리걸음을 하고 부작용이 생기고 있다”며 “단적인 예로 목회자들의 지적 능력이 성도들에 미치지 못해 지성인들이 교회를 떠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올해로 98세인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 김 교수는 최근 크리스챤아카데미가 서울 중구 경동교회에서 개최한 평신도포럼에서 평생동안 정립한 자신의 신앙관에 대해 설명했다. 국민일보DB

김 교수는 개교회주의, 성장주의에 매몰된 한국교회의 현실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는 “크기를 키우는 데 집중하는 교회가 늘어나면서 ‘교회’를 위해 기도하는 목소리는 많이 들렸지만 정작 ‘하나님 나라’를 위해 기도하는 음성은 듣기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주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큰 교회가 아니라 말씀을 진리로 받아들여 자기 인생과 사회를 변화시켜 나가는 이들이 점점 더 많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지금까지 교회라는 울타리를 치고 그 안에서 너무 편협하게 살지 않았는지 반성해야 한다”며 “이젠 예수를 만난 기독교인들이 민족에게 희망을 주고 하나님나라 확장을 이뤄가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리스도로 인해 자신이 변화되고, 역사 또한 변화시켜야 한다는 사명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 덧붙였다.

평신도포럼은 ‘지성적 신앙과 일상의 성화’를 주제로 교계 인사를 강사로 초청해 매월 열린다. 다음 달에는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 4월엔 박상은 안양 샘병원 원장이 강사로 나선다.

이사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