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스캔들 이후 처음으로 함께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현장.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는 16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 현지에 나란히 등장했다. 두 사람이 함께 공식석상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은색 옷으로 맞춰입고 포토월에 등장한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의 허리를 다정히 감싸 안으며 환한 미소를 짓기도 했다. 두 사람은 영화 시사회 직후 이어진 기자회견에도 나란히 참석했다. 

홍상수 감독이 연출하고 김민희가 주연을 맡은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 감독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를 그린 영화다. 이 영화는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영상보기



기자 간담회에서 홍상수 감독은 "많은 감독들은 자신의 이야기를 영화 스토리에 반영한다. 다만 얼마나 많이 사용하냐 안 하냐의 차이일 뿐"이라며 "난 많이 사용하는 편이다. 절대 아니라고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민희와의 관계에 대해 홍상수 감독은 "굉장히 가까운 사이"라고 답했다. 그는 "매일 아침 대본을 쓴다"면서 "김민희와 나는 가까운 사이다. 현장에서 그녀의 의견을 존중했다. 이번 영화는 김민희의 의견과 내 의견이 결합된 결과물이라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민희 인터뷰 영상보기 


김민희는 "감독님과 작업하며 좋은 점은 늘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신선하다. 매일 매일 촬영을 진심으로 즐겼다. 감독이 원하는 바에 집중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에 관한 질문에 대해 김민희는 "진짜 사랑이라는 것이 있다면 진짜 어떤 태도도 수용하고 받아들이고 알아가게 되는 것 같다"고 답했다.

두 사람은 기자회견 중간중간 환한 미소와 귓속말로 다정한 사이임을 드러냈다. 홍상수 감독은 인터뷰 내내 영어로 답변했다.국내 취재진의 질문에도 역시 영어로 답해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 감독은 지난 2008년 '밤과 낮', 2013년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에 이어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세 번째로 공식 초청됐다.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는 지난 9일 개막해 오는 19일까지 열린다.

앞서 지난해 6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유부남 감독과 여배우의 불륜이라는 사상 최악의 스캔들이 휩싸이면서 연예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이규혁 “김동성과 장시호 남녀관계” 증언… 김동성 “막 나불대는구나”
▶그알싶 국정원 '빨간 마티즈'는 대선 개입 연결고리?
▶"김제동, 내 집 앞에서 촛불시위 계획" 심기 불편한 김진태
▶손연재 은퇴 심경 글 "끝나서 너무 행복… 조금의 후회도 남지 않는다"
▶이정희 “초등 교과서에 내 이름 실릴 뻔… 섬뜩했다”
▶KAL기 폭파범 김현희 “김정남 살해, 동남아 여성 고용한 청부살인”
▶이재용 구속되자 보수단체가 구치소 앞에서 한 일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