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관 측이 암살된 김정남의 시신에 대해 화장을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익명을 요청한 말레이시아 정부 관계자는 김정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이 실시되기 전 북한이 김정남의 시신에 대한 화장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정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은 당초  피살된 13일 실시될 예정이었지만 실제로는 이보다 이틀 늦은 15일 진행됐다.

이 관계자는 부검이 늦춰진 이유에 대해 "북한 관료들이 시신에 대한 관할권이 자신들에게 있다며 부검을 막으려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말레이시아 매체 프리말레이시아투데이(FMT)는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김정남의 둘째 부인인 이혜경이 남편의 시신을 인도 받을 수 있도록 말레이시아 주재 중국 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김정남의 본처와 아들 1명은 현재 중국 베이징에, 후처 이혜경과 한솔·솔희 남매는 마카오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