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허지웅이 전처와 관련한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허지웅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탁 말씀"이라며 전처 루머에 대해 당부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수년 째 인터넷상에 '한 매체 A 기자가 허지웅의 전처'라는 내용의 글과 검색어가 기정사실처럼 돌고 있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알지도 못하고 본적도 없는 분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허지웅은 "당사자는 허위사실에 이야기를 덧붙인 루머들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라며 "더 이상 A 기자에게 피해가 가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글 남긴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한 매체의 A기자가 허지웅의 전처"라는 글과 함께 허지웅 결혼식 사진이 확산됐다.

<다음은 허지운 SNS 전문>

부탁 말씀: 수년 째 인터넷상에 ‘모 매체 K기자가 허지웅의 전처’라는 내용의 글과 검색어가 기정사실처럼 돌고 있는데 이는 사실과 다릅니다. 알지도 못하고 본적도 없는 분입니다. 당사자는 허위사실에 이야기를 덧붙인 루머들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고 합니다. 부디 더 이상 ‘모 매체 K기자’에게 피해가 가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글 남깁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