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433억원의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을 17일 구속했다. 삼성그룹 총수가 구속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법 한정석 영장전담 부장판사 측은 이날 “새롭게 구성된 범죄혐의 사실과 추가로 수집된 증거자료 등을 종합할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서울 구치소에서 대기하며 영장실질 심사 결과를 기다리던 이 부회장은 이날 5시35분쯤 수감됐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19일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한 차례 구속 위기를 넘긴 바 있다. 하지만 박영수(65) 특별검사팀의 보강 수사 끝에 결국 구속상태에서 조사를 받게 됐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일가에 430억원대 뇌물을 건네는 등 뇌물공여 및 횡령, 국회에서의 위증, 재산해외도피, 범죄수익은닉 등에 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특검팀은 지난달 16일 이 부회장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도운 대가로 최씨 일가에 430억원대 특혜를 제공한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법원은 대가성 및 부정한 청탁 등에 대한 소명 정도, 뇌물수수자에 대한 조사 미비 등을 이유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후 특검팀은 약 3주간 보강 수사를 거쳐 지난 14일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에 대해서는 "피의자의 지위와 권한 범위, 실질적 역할 등에 비추어 볼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