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변인 김경수 의원은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과 관련,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함을 보여준, 너무도 당연한 결정"이라고 논평했다.
김 의원은 이날 이 부회장에 대한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후 즉각 성명을 내고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삼성이 잘못된 과거와 결별하고 새롭게 거듭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나아가 정경유착이라는 우리 사회의 끈질긴 악습을 끊어내고, 공정한 나라로 가는 신호탄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대한민국에 정의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 준 특검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