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되자 시민사회단체는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촛불집회 주최 측인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17일 이 부회장 구속 직후 논평을 내고 “이 부회장 구속은 박근혜 게이트의 철저한 수사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절차였다”며 “재벌 개혁의 신호탄으로 삼아 법의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퇴진행동은 “구속영장의 발부는 지극히 상식적이고 정상적인 법의 잣대의 결과”라면서도 “여기에 그쳐서는 안된다. 망가진 국격을 바로 세우고 국민의 자존감을 되살리기 위해서는 죄상을 낱낱이 밝혀 철저한 단죄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퇴진행동과 이재용 구속영장기각규탄 법률가농성단은 오전 10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 삼거리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참여연대 안진걸 공동사무처장도 “중대 범죄자인 이 부회장의 구속은 당연한 결과”라면서 “오너 리스크를 해결하고 국민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는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권오인 경제정책팀장은 “재벌도 법 앞에서 공정하다는 것을 보여줬다”면서 “재벌 개혁의 단초로 삼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반면 탄핵을 반대했던 보수성향의 시민단체들은 말을 아끼고 있다.

바른사회시민회의·한국자유총연맹·자유민주주의수호시민연대 등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월드피스자유연합 안재철 이사장은 “이 부회장의 구속은 나라를 망하게 하는 짓”이라면서 “종북좌익 판·검사들을 규탄한다. 법원은 경제를 생각해 재심사를 거쳐 영장 발부를 취소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