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애 남아공 선교사 초청 작품 전시회

내달 4일부터...선교열정 가득한 원천아트갤러리서


원천교회(문강원 목사)는 다음달 4일부터 서울 서대문구 연희3동 교회 지하 1층에 있는 원천아트갤러리에서 '김용애(사진) 남아공 선교사 초청' 전시회를 연다. 

다음달 말까지 열리는  이 전시회에는 김 선교사가 24년간 선교활동을 하면서 현지에서 그린 수채화 작품 30여점 등이 전시된다.

전시회 주제는 'Mission Spirit'(선교정신)이다.

불가능해 보이던 수많은 사역을 성령님께 이끌려 감당해 온 김 선교사는 역시 성령님의 감동을 받아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김 선교사는 2011년 언더우드상 수상자다. 이 상은 연세대 설립자 언더우드 선교사의 정신을 기념하기 위해 2001년 제정됐다. 

개관 5년째인 '원천아트 갤러리'에는 기독교 정신을 주제로 한 그림과 조각품들이 릴레이로 전시되고 있다. 

그동안 동양화가 서울대 미대 김병종 교수, 환경조각가 대구 카톨릭대 오의석 교수, 서양화가 박수근의 장남 박성남 화백 등 다양한 기독 예술인들이 참여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믿음으로 하나님 나라를 그리며 신앙을 고백하는 기독 예술가들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월요일은 휴관한다(관람 문의 010-5557-2649).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