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새벽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 정문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박영수 특별검사 사진이 그려진 현수막을 밟고 있다. 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구속되자 친박단체는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죄를 만들려는 정치적 음해”라고 규정했다.


친박단체인 자유청년연합 회원들은 이 부회장이 수감된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박영수 특검의 사진을 찢으며 특검팀을 규탄했다.

박사모 홈페이지에는 “대기업 총수가 죄없이 구속됐다. 사법부는 죽었다”는 내용의 글이 쇄도하고 있다.

특히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한 한정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를 향한 비난과 욕설이 난무했다. 박사모 회원 ㅈ****은 “한 판사는 고영태보다 더 나쁜 XX”라며 “배울만큼 배운 지식인이 부장판사 자리와 양심을 바꿨다. 자신의 영달을 위해 권력의 개가 되는 길로 들어섰으나 조만간 팽 당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회원 ㄱ***은 “정치 특검에 놀아난 불쌍한 인간이다. 나라 말아 먹으려고 공부했냐 나쁜X”이라고 공격했다.

이밖에 “역사의 죄인으로 길이길이 남을 것이다” “특검과 같이 역적이다” “구역질 나게 생겼다”는 글이 잇따라 올랐다.

일부 회원은 이 부회장의 구속이 박 대통령의 뇌물죄 성립은 아니라며 다른 회원들을 진정시키는 모습을 보였다.

회원 ㅂ***은 “이재용이 구속됐다고 죄가 인정되는 건 아니다. 조사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여러가지 죄명이 추가됐기 때문에 반드시 대통령의 뇌물죄가 인정됐다고 볼 수 없다.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회원 ㄴ*****도 ‘이재용 구속, 실망하지 마라. 영장 내용을 보면 오히려 승리’라는 제목으로 “박상진 사장은 뇌물로 말을 사준 장본인이자 실행범인데 영장이 기각됐다. 특검이 뇌물죄로 엮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