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향해 “청와대 압수수색을 막고 특검연장을 거부하는 행위는 결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압박했다.

문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이제 다시 시작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특검 조사를 받아들여 법 앞에 진실을 고하고 죄과를 책임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결국 국민의 힘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으로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 처벌, 재벌적폐 청산의 한 고비를 넘었다”고 이 부회장 구속을 평가했다.

이어 “당연하지만 힘든 일이었다. ‘이게 나라냐’라는 국민의 분노에 마침내 사법부가 응답했다”며 “특검의 노고에 박수를 보낸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