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대선주자 국민면접’ 패널로 참여한 전여옥 전 의원은 야당 대선 후보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안보관 때문에 안 된다는 말이 있는데, 안심해도 된다”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17일 SBS 박진호의 시사 전망대에 출연해 "문 전 대표에 대해 종북이다. 친북이다. 이런 의견을 가진 분이 있는데, 직접 확인해 보고 싶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에 당선되면 북한에 먼저 가겠다는 문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전 전 의원은 “미국과 일본과의 조건을 잘 조율한 뒤에 북한으로 가겠다. 남북문제에 대해서 좀 더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싶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비춰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 전 의원은 “따뜻한 인품의 대통령 재수생 지원자”라며 “이사람의 인간성에 대해서는 의문을 품지 않아도 좋겠다. 이런 생각이 들었다”고 높은 점수를 줬다.

다만 문 전 대표의 시국사건을 바라보는 관점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표했다. 전 전 의원은 “시국 전문 변호사로서의 자세가 이제는 대통령으로서의 자세로 변화해야 하는데. 이석기 사면 논란이라던가, 동의대 사건에 대해서 여전히 아직도 시국 변호사의 입장에 서 있는 것 같아 안타까웠다”라고 말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