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우울증을 앓던 30대 주부가 두 아들을 목졸라 숨지게 하는 사건이 울산에서 발생했다.

울산 중부경찰서는 17일 초등학생인 아들 2명을 목졸라 살해한 혐의(존속 살인)로 김모(37·여)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이날 오후 2시쯤 울산시 북구 자신의 아파트에서 8세과 11세 아들을 차례로 목졸라 살해한 뒤 목을 매 자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집으로 귀가한 남편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으며, 평소 우울증을 앓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가 범행 사실을 전부 인정했다”며 “유가족을 상대로 정확한 살해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