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자매 3명과 사촌 올케가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를 일삼으면서 허위 서류로 보조금까지 챙긴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권혁준 판사는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및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전 보육교사 A씨(45·여) 등 친자매 2명에게 징역 2∼3년을 선고하고, 이들의 사촌 올케인 전 보육교사 B씨(28)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또 아동복지법 위반 및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여동생이자 전 어린이집 원장인 C씨(39)에게는 징역 10개월 및 벌금 2000만원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15년 1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인천시 서구 청라국제도시의 한 아파트 내 어린이집에서 1∼3세 아동 11명을 때리거나 발로 걷어차는 등 40여 차례 아동학대를 일삼은 혐의로 기소됐다.

A씨의 여동생(35)과 이들의 사촌 올케인 B씨도 같은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로 일하며 생후 12개월 아동의 허벅지를 발로 밟거나 머리카락을 움켜잡아 바닥에 눕히는 등 아동 2∼4명을 10여 차례씩 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이들은 어린이집에서 엎어져 있던 3살 아동의 베개를 걷어차거나 휴대전화 모서리로 머리를 찍었다.

CCTV 사각지대에 아무도 없이 2시간 동안 혼자 있게 두거나 소변을 누는 아이의 뺨을 때리기도 했다.

피해 아동 중에는 정강이를 걷어차이거나, 아예 밥을 주지 않아 점심을 거른 경우도 있었다.

여동생에게 빌린 원장 자격증으로 어린이집을 운영하던 원장인 C씨는 다니지도 않는 원생을 구에 허위로 등록해 보육료를 신청하는 등 총 3000여만원의 보조금을 받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권 판사는 “피고인들이 모두 초범이고 C씨가 피해 아동들을 위해 5900만원을 공탁했다”면서도 “범행 경위 등을 볼 때 자라나는 영·유아들을 학대해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판단했다.

방송을 통해 CCTV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한살짜리 아이를 저렇게 밟아도 되느냐”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