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인권조례 시민반발로 무산

"사회적 합의가 형성될 때까지 유보"

권선택 대전시장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가 입법예고한 '인권보호 및 증진조례 시행규칙'이 교계 및 시민단체들의 반발로 사실상 무산됐다. 

대전시는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바성연·대표회장 안용운 목사·사진)이 보낸 이메일 답변에서 이같이 밝혔다.
안용운 목사

대전시는 회신에서 "대전광역시 인권보호 및 증진조례 시행규칙을 제정하기 위해 지난 달 26일부터 지난 15일까지 입법예고했다"며 "예고기간 중 시민과 일부 단체 등으로부터 반대 의견이 접수돼 시행규칙 제정을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사회적 합의가 형성될 때까지 유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계 및 시민단체는 최근 대전시가 입법예고한 인권보호 및 증진조례 안에 '성적 지향' 등 동성애를 옹호하고 조장하는 규정이 있다며 반대운동을 펼쳤다. 

안용운 바성연 대표회장은 "행동하는 양심들이 함께 뜻을 모아 소리를 높일 때 무너져 가는 이 사회의 건전한 윤리 도덕을 보전할 수 있다"며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