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듬체조 스타’ 손연재(23 연세대)선수가 현역 은퇴 심경을 털어놨다. 


18일 현역 은퇴 선언을 한 손연재는 이날 자산의 SNS를 통해 "끝나서 너무 행복했고, 끝내기 위해 달려왔다"며 "조금의 후회도 남지 않는다"고 17년 선수 생활을 마감한 소회를 담담히 밝혔다. 

손연재는 "17년 동안 단순히 운동만 한 게 아니라 더 단단해 졌다"고 지난날을 평가했다. 이어 "지겹고 힘든 일상들을 견뎌내면서 노력과 비례하지 않는 결과도 받아들이는 법을 배웠다"며 "당장 아닐지라도 어떠한 형태로든 노력은 결국 돌아온다는 믿음이 생겼다"고 그간 선수생활에서 얻은 교훈을 설명했다.

손연재는 인고의 세월에서 벗어난 해방감도 표출했다. 그는 "이제는 나를 위해서 하고 싶은것들 해보고 싶었던 것들 전부 다 하면서 더 행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부터 모든 것들이 새로울 나에게 리듬체조를 통해 배운 것들은 그 어떤 무엇보다 나에게 가치있고 큰 힘이 될거라 믿는다"며 "지금까지 나와 같이 걸어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고 적었다.

아시아 국가 선수로 올림픽에서 역대 최고성적(리우올림필 개인종합 4위)을 거둔 손연재는 어린 나이부터 재능을 드러내며 아시아 체조 스타로 성장했다.

손연재의 소속사인 갤럭시아SM은 이날 “손연재가 다음달 4일 열리는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하지 않고 은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손연재 선수가 SNS 남긴 글 전문

끝나서 너무행복했고
끝내기 위해서 달려왔다.

그래도 울컥한다.

아쉬움이 남아서가 아니다.
조금의 후회도 남지 않는다.

17년동안의 시간들이
나에게 얼마나 의미있었고
내가 얼마나 많이 배우고 성장했는지 알기에
너무나 감사하고 행복하다.

나는 단순히 운동만한게 아니다.

더 단단해졌다.
지겹고 힘든 일상들을 견뎌내면서
노력과 비례하지않는 결과도 받아들이는 법을 배우고
당장이 아닐지라도 어떠한 형태로든 노력은 결국 돌아온다는 믿음이 생겼다.

끝까지 스스로를 몰아붙이기도 하고
그 어떤 누구보다도 내 자신을 믿는 방법을 배웠다.
지금부터 모든 것들이 새로울 나에게 리듬체조를 통해 배운 것들은 그 어떤 무엇보다 나에게 가치있고 큰 힘이 될거라 믿는다.

은은하지만 단단한 사람이
화려하지않아도 꽉 찬사람이
이제는 나를 위해서
하고싶은것들
해보고싶었던 것들
전부 다 하면서 더 행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

그리고 지금까지 나와 같이 걸어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이규혁 “김동성과 장시호 남녀관계” 증언… 김동성 “막 나불대는구나”
▶그알싶 국정원 '빨간 마티즈'는 대선 개입 연결고리?
▶"김제동, 내 집 앞에서 촛불시위 계획" 심기 불편한 김진태
▶손연재 은퇴 심경 글 "끝나서 너무 행복… 조금의 후회도 남지 않는다"
▶이정희 “초등 교과서에 내 이름 실릴 뻔… 섬뜩했다”
▶KAL기 폭파범 김현희 “김정남 살해, 동남아 여성 고용한 청부살인”
▶이재용 구속되자 보수단체가 구치소 앞에서 한 일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