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이 18일 인스타그램에 "어제 밤 실검에 오르락 내리락 잘 살고 있는데… 그냥 카더라 식으로 막 나불대는구나. 진심 내 맘이 아프고 내가족들이 받을 상처에 미안한 마음뿐이네"라는 글과 함께 아내로 보이는 여성의 얼굴을 쓰다듬는 사진을 올렸다. 김동성 인스타그랩 캡처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이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과 장시호가 한때 '연인'이었다고 증언했다.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이규혁은 “장시호가 처음에는 김동성과 남녀관계로 만나면서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당시 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전무이사를 맡았던 이규혁은 "장시호가 김동성과 관계가 틀어지면서 입장이 곤란해졌다면서 나에게 빙상 관련 일을 맡아서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김동성과의 관계 때문에 시작해서 여기까지 왔다고 단순하게 이해했다"고 말했다.

이규혁은 또 "장시호가 영재센터를 설립했고 실제적으로 운영했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장시호는 이규혁이 외국에 있을 때도 영상통화까지 하며 센터 운영을 의논했다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규혁의 '남녀관계' 발언이 알려지자 김동성은 18일 인스타그램에 "어제 밤 실검에 오르락 내리락 잘 살고 있는데… 그냥 카더라 식으로 막 나불대는구나"라며 "진심 내 맘이 아프고 내가족들이 받을 상처에 미안한 마음뿐이네"라는 글을 남겼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서 김동성은 아내 오유진씨로 보이는 여성의 머릿결을 손으로 쓰다듬고 있다. 김동성 부부는 한 차례 이혼 논란을 겪었지만, 최근 화보를 찍는 등 애정을 과시하고 있다.

▶이규혁 “김동성과 장시호 남녀관계” 증언… 김동성 “막 나불대는구나”
▶그알싶 국정원 '빨간 마티즈'는 대선 개입 연결고리?
▶"김제동, 내 집 앞에서 촛불시위 계획" 심기 불편한 김진태
▶손연재 은퇴 심경 글 "끝나서 너무 행복… 조금의 후회도 남지 않는다"
▶이정희 “초등 교과서에 내 이름 실릴 뻔… 섬뜩했다”
▶KAL기 폭파범 김현희 “김정남 살해, 동남아 여성 고용한 청부살인”
▶이재용 구속되자 보수단체가 구치소 앞에서 한 일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