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빨간 마티즈’ 와 '대선 댓글' 등 국정원과 관련된 사건들을 파헤친다.
18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2012년 대선을 중심으로 벌어진 국정원 민간인 사찰, 선거 개입 의혹, 유우성 간첩조작 사건을 다룬 ‘작전; 설계된 게임 - 5163부대의 위험한 충성’편이 방송된다.

국정원의 지난 18대 대선 관련 의혹에 대한 추적은 이른바 ‘빨간 마티즈’ 사건에서부터 출발한다.

2015년 7월 18일 경기도 용인시 인적 드문 한 야산에서 40대 남성이 자신의 차량 운전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차량 안에는 두 개의 번개탄, 그리고 유서 세 장이 남겨져 있었다. 가족 앞으로 남긴 두 장의 유서와 함께 ‘원장님, 차장님, 국장님께’로 시작되는 다른 한 장의 유서가 있었다.

이 유서에는 “정말 내국인에 대한, 선거에 대한 사찰은 전혀 없었습니다. 혹시나 대테러, 대북 공작활동에 오해를 일으킬 지원했던 자료를 삭제했습니다”라는 의미심장한 문구가 적혀있었다.

유서를 남긴 사람은 국정원의 팀장급 간부 임 과장으로, 당시 ‘해킹팀 유출사건’의 중심에 있던 사람이었다.


사건은 해외 해킹 프로그램 판매 업체의 고객 명단이 해킹공격으로 유출되면서 불거졌다. 그 명단 중 한국의 ‘5163부대’가 국정원의 대외용 명칭이었음이 드러났다. 곧 국정원이 해킹프로그램을 이용해 민간인을 사찰하고 선거에 개입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샀고, 책임자인 임 과장은 갑작스럽게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서를 분석한 공정식 한국심리과학센터 교수는 “언어분석 기법 기준에 의하면 이거는 가짜 결백 유서에 해당한다”며 “이 유서에는 자살할 만한 분노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의심은 18대 대선을 며칠 앞두고 국정원 댓글 사건이 터지면서 증폭됐다. 제작진은 임 과장의 유서와 해킹팀의 유출 자료를 통해 드러난 조그마한 진실의 조각들은 ‘선거’를 향해 맞추어지고 있었다고 봤다.

국정원 댓글 사건은 대선이 끝난 후 증거가 속속 드러나면서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샀다. 하지만 법의 심판은 4년 째 제자리를 맴돌고 있다.

18대 대선을 앞두고 발생한 국정원 관련 사건에는 유우성씨 간첩 조작사건도 하나의 고리로 연결된다.


국정원 대선 댓글 사건이 터지고 한 달 뒤 서울시 공무원이 간첩이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러나 재판에서 국정원이 제출한 간첩의 증거는 조작된 것이었고, 국정원이 받아낸 자백은 강요에 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간첩혐의를 받았던 유우성씨는 3년 만에 무죄판결을 받았다.

당시 국정원의 증거조작에 참여했던 협력자들이 ‘그것이 알고싶다’를 통해 입을 열기 시작했다. 그리고 국정원 댓글 사건과 간첩조작 사건에서 국정원 반대편에 섰던 인물들은 하나같이 이해할 수 없는 경험을 했다고 했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지난 대선을 앞두고 발생한 국정원 ‘빨간 마티즈’ ‘댓글 부대’ ‘간첩 조작’ 사건의 연관성을 관련자들 증언과 함께 파헤친다. 방송은 이날 밤 11시 5분에 전파를 탄다.

▶이규혁 “김동성과 장시호 남녀관계” 증언… 김동성 “막 나불대는구나”
▶그알싶 국정원 '빨간 마티즈'는 대선 개입 연결고리?
▶"김제동, 내 집 앞에서 촛불시위 계획" 심기 불편한 김진태
▶손연재 은퇴 심경 글 "끝나서 너무 행복… 조금의 후회도 남지 않는다"
▶이정희 “초등 교과서에 내 이름 실릴 뻔… 섬뜩했다”
▶KAL기 폭파범 김현희 “김정남 살해, 동남아 여성 고용한 청부살인”
▶이재용 구속되자 보수단체가 구치소 앞에서 한 일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