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년 대한항공 858기 폭파범인 김현희가 지난 13일 말레이시아에서 발생한 김정남 피살 사건에 대해 “동남아시아 여성을 고용한 청부 살인”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18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김현희는 서면인터뷰를 통해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여권 소지 여성 용의자 2명이 사건 후 곧 체포된 점을 언급하며 “엄격한 훈련을 받은 공작원으로는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현희는 북한 정보기관인 당시 대외 정보 조사부에서 공작원 훈련을 받았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김현희는 베트남 여권 소지 여성이 사건 이후 공항에 돌아와서 체포된 것에 대해“의아했다. (2명은) 북한에서 혹독한 정신 및 육체 교육과 훈련을 받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두 여성이 범행을 “장난인 줄 알았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만약 그렇다면 (범행 후) 현장을 떠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여성이 동원된 것에 대해서는 “상대가 경계심을 갖지 않는 심리를 이용하기 위한 것”이라며 자신도 일본인 여성으로 위장했을 당시 “접촉한 사람으로부터 의심을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현희는 사건이 발생한 날짜에도 주목했다. 1997년 2월 15일 오전 탈북한 뒤 서울 근교에서 살던 김정일의 처조카 이한영씨가 습격당해 사망한 것을 언급했다. 김정남은 비슷한 시기인 지난 13일 살해됐다. 김현희는 “우연일지 모른다”면서도 두 사건이 광명성절(김정일의 출생일)인 2월 16일 직전에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규혁 “김동성과 장시호 남녀관계” 증언… 김동성 “막 나불대는구나”
▶그알싶 국정원 '빨간 마티즈'는 대선 개입 연결고리?
▶"김제동, 내 집 앞에서 촛불시위 계획" 심기 불편한 김진태
▶손연재 은퇴 심경 글 "끝나서 너무 행복… 조금의 후회도 남지 않는다"
▶이정희 “초등 교과서에 내 이름 실릴 뻔… 섬뜩했다”
▶KAL기 폭파범 김현희 “김정남 살해, 동남아 여성 고용한 청부살인”
▶이재용 구속되자 보수단체가 구치소 앞에서 한 일

김미나 기자 mina@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