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째 폐암 투병 중이었다" 배우 김지영 향년 79세로 별세

사진=MBC 드라마 '여자를 울려' 캡처

원로 배우 김지영씨가 19일 새벽 별세했다. 향년 79세다.

19일 유가족들에 따르면 김지영씨는 지난 2년간 폐암으로 투병하던 중 17일 급성 폐렴으로 결국 숨졌다. 같은 날 김지영씨의 딸은 연합뉴스에 “주변에 알리지 않고 투병을 하며 연기활동을 이어왔다”고 말했다.

고인은 1960년 영화 ‘상속자’로 데뷔해 TV드라마 54편, 영화 103편에 이르는 작품에 참여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특히 전국팔도 사투리를 가장 잘 소화해내는 배우로 정평이 났다.

최근에는 MBC 드라마 ‘여자를 울려’ JTBC 드라마 ‘판타스틱’ 등에 출연하기도 했다. 드라마 판타스틱의 한 스텝은 한 연예매체에 "촬영 중 아픈 기색을 내비치지 않아 스텝들이 투병 중인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실에 마련됐으면 발인은 21일 오전 8시다.

▶구속 이재용 1400원짜리 식사… 구치소 생활 견딜까
▶이규혁 “김동성과 장시호 남녀관계” 증언… 김동성 “막 나불대는구나”
▶그알싶 국정원 '빨간 마티즈'는 대선 개입 연결고리?
▶"김제동, 내 집 앞에서 촛불시위 계획" 심기 불편한 김진태
▶손연재 은퇴 심경 글 "끝나서 너무 행복… 조금의 후회도 남지 않는다"
▶이정희 “초등 교과서에 내 이름 실릴 뻔… 섬뜩했다”
▶KAL기 폭파범 김현희 “김정남 살해, 동남아 여성 고용한 청부살인”
▶이재용 구속되자 보수단체가 구치소 앞에서 한 일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