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정당지지율에서 50% 등극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일간(17일) 지지율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50%를 넘은 51.8%를 기록했다.

20일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의 2월 3주차 주간집계 정당 지지도 조사에 따르면, 민주당은 47.7%의 지지율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15.1%, 국민의당 11.5%, 바른정당 5.6%, 정의당 5.4%의 순으로 나타났다.

추세에서도 민주당의 상승세는 돋보인다. 민주당은 2월 2주차 주간집계 대비 3.9%p 오른 47.7%로 3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기존 최고치를 경신했다. 특히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됐던 17일 조사에서는 51.8%를 기록하며 사상 처음으로 50%선을 넘었다.

민주당 지지도 상승 요인은 대선경선 선거인단 모집이 국민들의 관심을 끈 데다 문재인·안희정 두 대선주자의 쌍끌이 강세 효과로 분석된다.

반면 다른 야당의 지지도는 소폭 하락했다. 손학규 전 의원이 공식 입당하는 등 대선후보 경선체제에 본격 돌입했음에도 국민의당 지지율은 전 주보다 0.1%p 내린 11.5%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충청과 서울, 세대별로 40대와 20대, 이념별로 진보층에서 하락세를 보이며 지지층 결집 효과를 모두 민주당에 빼앗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은 심상정 대표가 당 대선후보로 결정됐으나 수도권과 PK, 30대 이하, 중도성향 지지층 일부가 민주당으로 이탈하며 전 주보다 1.4%p 내린 5.4%로 내려앉았다. 조기 대선 가시화에 대한 기대감이 당 지지도 조사에서 민주당으로 결집되는 듯한 모습이다. 

안보 이슈가 급증하며 자유한국당은 0.5%p 오른 15.1%로 2주 연속 상승했다. 하지만 충청과 PK, 30대, 중도층에서는 지지율이 하락하며 안보 이슈 덕을 크게 입지는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바른정당은 순위에서는 한 주 만에 4위를 회복했으나 지지율 자체는 지난주와 동률인 5.6%였다. 정의당 지지층 일부가 민주당으로 이탈하며 하락한데 따라 순위는 올랐으나 소속 대선주자들의 약세가 이어지면서 좀처럼 반등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MBN·매일경제 의뢰로 2월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21명을 대상으로 무선 전화면접(20%), 무선(70%)·유선(10%) 자동응답 혼용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8.1%(총 통화시도 31,276명 중 2,521명 응답 완료)였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였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