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잘죽었다' 어제 대구스타디움 지하도 상황


2002월드컵경기가 열렸던 대구스타디움으로 연결되는 지하보도에서 세월호 참사 피해자를 모욕하는 커다란 낙서가 발견됐다. 이 사진은 인터넷에 공개됐는데 큰 비판이 일었다. 

20일 여러 커뮤니티와 대구스타디움에 따르면 전날 늦은 저녁 한때 대구광역시 수성구의 대구스타디움 인근 지하보도에 커다란 낙서가 적혔다. 누군가 붉은색 래커 스프레이(락카)로 큰 글씨를 써 놓은 것이다. 'X같은 세월호 잘 죽었다'는 내용이었다.
 
이 락카 낙서를 촬영한 사진이 삽시간에 여러 커뮤니티로 퍼졌다. 네티즌들은 "수준 이하"라면서 비판했다. 

대구스타디움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도로와 스타디움 사이에 놓인 지하보도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어제(20일) 저녁 상황으로 현재는 다 지워졌다"고 설명했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낙서와 관련해 수사 중이다.

▶“김정남, 2011년 부친 장례식 참석 위해 평양에 갔다 신변 위협 황급히 빠져나와”
▶진격의 안희정 중도·보수층 지지 흡수… 문재인 8.6%P 차 추격
▶"2년째 폐암 투병 중이었다" 국민배우 김지영 향년 79세로 별세
▶김민희 30초짜리 베를린 인터뷰가 또다른 논란이다
▶김진태 태극기 vs 김제동 촛불 '춘천 맞불집회'
▶박사모 '9가지 만행' 폭로한 식당 사장 "정신병 걸릴 듯"
▶이규혁 “김동성과 장시호 남녀관계” 증언… 김동성 “막 나불대는구나”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