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과 관련 “요즘 청와대는 ‘따스한 봄’이라는 말이 들려온다”며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전 전 의원은 20일 오후 자신의 블로그에 “또 하나의 예고편이죠”라는 제목으로 박 대통령의 심리와 변호인단의 지연전술을 분석했다.

전 전 의원은 “이번 주는 ‘결정적 한 주’가 될 걸로 생각된다”면서 “대통령 변호인단은 오로지 이정미 대행이 물러나는 3월 13일만 넘기면 ‘뒤엎을 수 있다’는 계산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특검을 제끼고 헌재에 출석한다는 전략도 세운 것 같다”며 “최후진술을 하고나서 심문을 하면 답을 하지 않거나 퇴장한다는 시나리오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예측했다.

이날 변호인단은 헌재에 출석해 현재가 24일로 정한 최종변론 기일을 3월 2일 또는 3일까지 늦춰달라고 했다. 이에 헌재는 최종 변론 기일 연기 여부는 22일에 결정하겠다며 이날 전까지 대통령 출석 여부를 확인해 달라고 했다.

헌재는 박 대통령은 헌재가 정한 기일에 출석해야 하며 나올 경우 국회 소추위원과 재판부에서 심문할 수 있다고 못 박았다. 변호인단은 심문하지 않고 최종 진술만 하겠다고 요청했다. 전 전 의원의 주장과 일치하는 대목이다.

전 전 의원은 박 대통령의 권력의지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냉혹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뭐든지 하겠다’는 청와대발 기사가 정확하다. 거물 정치인이건 거슬리는 정치인 이건 가리지 않고 확실하게 조준사격했다”며 경계를 늦춰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것이 벚꽃대선을 놓고 후보간 경쟁이 치열한데 청와대는 ‘어림없다’고 말하는 이유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박 대통령은 아마도 탄핵이 인용되던 기각되던 절대로 가만있지 않을 것”이라며 “처절한 정치적 승부수를 던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전 전 의원은 마지막으로 일단 헌재 결단을 차분히 기다려야 한다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을 예로 들었다. 그는 “법아래 삼성이듯 법아래 박 대통령이다. 어쩌면 영장재청구라는 먼 길을 돌아온 이재용부회장의 그 모습은 박근혜대통령의 또 하나 예고편”이라며 글을 마쳤다.

전 전 의원은 박 대통령이 과거 한나라당 대표로 있던 시절 당 대변인으로 활약하며 ‘원조 친박’으로 분류됐지만, 2007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이명박 후보를 지지하며 ‘박근혜 저격수’로 돌아섰다.

과거 한나라당 대표였던 박근혜 대통령에게 대변인 임명장을 받는 전여옥 전 의원.

다음은 전여옥 전 의원의 블로그 글 전문

새로운 한주가 시작됐어요.
이번 주는 ‘결정적 한 주’가 될걸로 생각됩니다.
헌재는 24일 변론완료를 결정했으나 박대통령 변호대리인단이
3월 3,4일까지 늦추자고 합니다.
오로지 3월13일만 넘기면 ‘뒤엎을 수 있다’는 대리인단의
계산입니다.
그래서일까요? 들리는 말로는 요즘 청와대는 ‘따스한 봄’이라는
말이 들려옵니다.


이정미대행이 물러나면 7명의 재판관-헌재재판관 두사람만
기각을 결정하면 탄핵은 물건너갈 것이라는 것이지요.
게다가 박근혜대통령이 특검은 제끼고 헌재에 출석한다는
전략도 세운 것 같습니다.
최후진술을 하고나서 국회측 소추단이 날선 질문을 하면
답을 하지 않거나 퇴장한다는 시나리오도 검토중이라는 거죠.


지금 세상은 ‘벛꽃대선’을 놓고 후보간의 경쟁이
불꽃을 튀기는데 청와대는 ‘어림없다’고 말합니다.
그럴 수 있는 것은 바로 박근혜대통령의 권력의지입니다.
박근혜대통령, 보통사람들의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권력의지는 강하고 독합니다. 그리고 냉혹합니다.
‘뭐든지 하겠다’는 청와대발 기사-저는 정확하다고 봅니다.
저는 정치에 몸담을 때 박근혜라는 정치인의 여러 모습을
보았습니다.

사람들의 동정과 감성을 끌어내는 애잔한 미소속에는
‘권력을 위해서는 못할 것이 없다’는 의지가 있었지요.
그 대상은 거물정치인이건 저같은 거슬리는 정치인이건간에
가리지 않고 확실하게 조준사격했습니다.


그래서 박근혜대통령은 아마도 탄핵이 인용되던 기각되던
절대로 가만있지 않을 겁니다.
처절한 정치적 승부수를 던질 겁니다.
그 속내를 조금은 아는 언론들은 ‘그러지말고 탄핵인용 전
물러나는 것이 좋겠다’며 달래는 듯 합니다.

그러나 그런 말에 박근혜대통령은 까딱도 안할 겁니다.


이제 헌재의 결단을 차분히 기다려야 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이재용부회장의 조사받는 모습을 보고
“재벌총수가 저런 수모까지—넘 안됐다.”이런 말해선 안됩니다.
이성적으로, 냉정하게 지켜보면 됩니다.
법아래 삼성이듯 법아래 박근혜대통령입니다.

어쩌면 영장재청구라는 먼 길을 돌아온 이재용부회장의 그 모습은
박근혜대통령의 또 하나 예고편이기 때문입니다.


▶‘월급 흉년’ ‘세수 풍년’…‘13월 폭탄’ 연말정산 올해도 부글부글
▶'세월호, 잘죽었다' 어제 대구스타디움 지하도 상황
▶김평우 전 변협회장 “왜 변론 막냐” 헌재서 고성
▶“김정남, 2011년 부친 장례식 참석 위해 평양에 갔다 신변 위협 공포 느껴 황급히 빠져나와”
▶"갑자기 달려들어, 2.3초만에"… 김정남 암살 CCTV 영상 공개
▶진격의 안희정 중도·보수층 지지 흡수… 문재인 8.6%P 차 추격
▶"2년째 폐암 투병 중이었다" 국민배우 김지영 향년 79세로 별세
▶김민희 30초짜리 베를린 인터뷰가 또다른 논란이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