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YTN 캡처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이 아버지인 김정남의 시신이 있는 병원 영안실에 도착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복면을 쓰거나 마스크와 안경 등으로 얼굴을 가려 취재진의 카메라를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로이터통신은 항공사 소식통을 인용해 김한솔이 아버지의 시신이 안치된 쿠알라룸푸르 병원 영안실에 나타났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 더 스타 온라인은 김한솔이 마카오에서 에어아시아AK8321편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비행기는 우리시간으로 오후 8시33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 착륙했다.

MBC도 21일 오전 2시쯤 신변 노출을 우려해 특수경찰처럼 검은 복면을 하고 병원 영안실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MBC는 또 김한솔이 1시간 동안 영안실에 머물며 자신의 아버지 김정남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김한솔이 방문하는 동안 특수기동대까지 출동해 삼엄한 경비를 펼쳤다고 전하기도 했다.

입국 당시 안경과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이어폰을 낀 채 빠른 걸음으로 입국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 김한솔은 말레시아 정부의 안내에 따라 친족 확인을 위한 유전자 채취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김한솔은 말레이시아로 떠나기 전 현지 주요 언론에 문자 메시지로 자신의 출발 사실을 미리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메시지에는 “친애하는 미디어 회원들께, 오늘 김정남의 아들이 에어아시아 편으로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며, 도착 예정 시각은 오후 7시50분이다”라고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말레이시아 정부는 북한의 시신 인도 요구에 유가족에게 우선권이 있다며 2주를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또 시신을 인도 받기 위해서는 DNA검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월급 흉년’ ‘세수 풍년’…‘13월 폭탄’ 연말정산 올해도 부글부글
▶'세월호, 잘죽었다' 어제 대구스타디움 지하도 상황
▶김평우 전 변협회장 “왜 변론 막냐” 헌재서 고성
▶“김정남, 2011년 부친 장례식 참석 위해 평양에 갔다 신변 위협 공포 느껴 황급히 빠져나와”
▶"갑자기 달려들어, 2.3초만에"… 김정남 암살 CCTV 영상 공개
▶진격의 안희정 중도·보수층 지지 흡수… 문재인 8.6%P 차 추격
▶"2년째 폐암 투병 중이었다" 국민배우 김지영 향년 79세로 별세
▶김민희 30초짜리 베를린 인터뷰가 또다른 논란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