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어머니가 씻지 않고 잤다는 이유로 때려 숨지게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20일, 함께 살던 어머니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존속폭행치사)로 박모(30)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18일 오후 11시 50분쯤 어머니와 다투다 대걸레 자루로 어머니를 수차례 폭행했다.

박씨는 맞은 어머니가 쓰러지자 뒤늦게 119에 구조를 요청했으나 병원으로 옮겨진 어머니는 약 8시간여 만에 끝내 숨졌다.

경찰조사에서 박씨는 "어머니가 정신질환이 있었는데 씻지 않고 자는 걸 보고 홧김에 때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찾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단독] 현대차, 車에 ‘가전용 반도체’ 오작동 원인 가능성
▶전여옥 "요즘 청와대는 따뜻한 봄" 의미심장한 글
▶"갑자기 달려들어, 2.3초만에"… 김정남 암살 CCTV 영상 공개
▶'세월호, 잘죽었다' 어제 대구스타디움 지하도 상황
▶“김정남, 2011년 부친 장례식 참석 위해 평양에 갔다 신변 위협 공포 느껴 황급히 빠져나와”
▶[국민일보 여론조사] 安 ‘태풍’, 文 흔든다… 8.6%P 差 추격
▶"2년째 폐암 투병 중이었다" 국민배우 김지영 향년 79세로 별세
▶김민희 30초짜리 베를린 인터뷰가 또다른 논란이다
▶박사모 '9가지 만행' 폭로한 식당 사장 "정신병 걸릴 듯"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