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집요한 질문에 안희정 "제 말이 어렵습니까?" (영상)


안희정 충남지사가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논란이된 '선한 의지'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20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연속대담-2017 대선주자에게 듣는다'에서는 안 지사가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대담을 나눴다.

이날 손 앵커는 안 지사에게 “어제부터 화제가 되고 있는 ‘선한 의지’ 발언에 대한 논란에 대해 먼저 짚고 넘어가야 할 것 같다"며 운을 띄웠다.

안 지사는 "정치를 오래하면서 깨달은 것 중 하나는 그 누구의 주장이라도 액면 그대로, 긍정적으로 선한 의지로서 받아들이는 것이 문제의 본질에 들어가기 빠르다는 것"이라며 "정치 일반에 대한 저의 원칙적 태도를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손석희 앵커가 "이명박 대통령이나 박근혜 대통령에게 문제제기를 하고 있는 그 내용들이 여전히 선의였다고 생각하느냐"고 재차 묻자, 안 지사는 "본인들께서 그것이 선의였다고 주장하시니 그대로 받아들이겠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답했다.

뉴스룸 안희정 대담 풀영상 보기 


손 앵커는 또한 “박근혜 대통령 등이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미르나 K스포츠재단에 대해서도 선의라고 주장한 것을 받아들이고 생각하겠다는 거냐”고 질문했다. 

안 지사는 "이미 입증되지 않았느냐. 그 ‘선의’라고 하는 것은, 그분(박근혜 대통령)이 동원했던 모든 수단은 불법 아니었나"라며 “현재 수사과정에서 부당한 정치적 국가 압력이거나 부당 거래라고 이미 사실이 드러나고 있기에 그 과정 전체를 선한 의지였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안지사의 해명에도 손 앵커는 "정치인은 자기의 생각을 퍼뜨리길 원하고 그것이 정당하다고 주장한다. 또 그렇게 되기를 바라고 정치에 뛰어 든다. 안지사가 생각하는 것처럼 정치인이든 아니든 ‘정치인의 행위가 일단 선의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라고 모든 사람이 생각하기를 원한다는 말이냐"고 집요하게 질문을 이어갔다.

이에 대해 안 지사는 " ‘다른 사람들의 주장을 그 사람이 뭔가 주장하는 바대로 이해하려고 노력하자’ 이거를 전제로 해야만 우리는 그 대화를 좀 더 잘할 수 있고, 그 대화를 통해 우리는 어떤 잘못을 수정해 내는데 더 빠른 길이다“며 ”제 말이 어렵느냐“고 되받아쳤다.

앞서 안 지사는 지난 19일 부산대에서 열린 '즉문즉답'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그 분들도 선한 의지로 없는 사람들과 국민을 위해 좋은 정치하려고 했는데 뜻대로 안됐던 것"이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었다.

또한 “(박 대통령이) K스포츠·미르재단도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대기업의 좋은 후원금을 받아 잘 치르고 싶었던 마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박 대통령을 옹호하는 것”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다.

안희정 부산대 강연 영상보기 


부산대 '선한 의지' 발언이 문제가 되자 안 지사는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 대한 발언은 비유와 반어였다"며 "어떤 선의라도 법과 원칙을 따르지 않는 것이 문제라는 게 발언의 본래 취지"라고 해명하며 이 같은 발언이 담긴 영상을 함께 게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JTBC 뉴스룸' 안희정 지사의 인터뷰는 전국기준 7.7%의 시청률(닐슨코리아)을 기록했다.

▶[단독] 현대차, 車에 ‘가전용 반도체’ 오작동 원인 가능성
▶전여옥 "요즘 청와대는 따뜻한 봄" 의미심장한 글
▶"갑자기 달려들어, 2.3초만에"… 김정남 암살 CCTV 영상 공개
▶김정남 질문에 北주민 "야 가서 촛불시위나 하라" 뜬금 영상
▶'세월호, 잘죽었다' 어제 대구스타디움 지하도 상황
▶“김정남, 2011년 부친 장례식 참석 위해 평양에 갔다 신변 위협 공포 느껴 황급히 빠져나와”
▶[국민일보 여론조사] 安 ‘태풍’, 文 흔든다… 8.6%P 差 추격
▶"2년째 폐암 투병 중이었다" 국민배우 김지영 향년 79세로 별세
▶김민희 30초짜리 베를린 인터뷰가 또다른 논란이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