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오른쪽)와 중국의 판커신이 21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 마코마나이 빙상장에서 열린 동계아시안게임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선에서 마지막 바퀴 코너를 돌고 있다. 선두 주자였던 판커신은 추격을 허용하는 과정에서 심석희의 오른쪽 무릎 안쪽으로 왼손(노란 원)을 올렸다. 중계방송 화면촬영

심석희가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금메달을 놓쳤다.

 심석희는 21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 마코마나이 빙상장에서 열린 대회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선에서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경기를 마치고 곧바로 진행된 심판의 비디오판독에서 실격 처리됐다.

 심석희는 반칙을 당하고 페널티를 받아 실격됐다. 예선부터 준결선까지 모두 1위로 통과한 가장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다. 하지만 메달의 색이 가려지는 결선에서 이해할 수 없는 판정으로 좌절했다.

 심석희는 결선에서 레이스 중반까지 선두 주자 판커신(중국)을 바짝 추격한 2위로 질주하고 있었다. 레이스 후반 충분히 순위를 뒤집을 수 있었다. 심석희는 마지막 바퀴를 남기고 코너를 도는 과정에서 판커신을 따돌렸다.

 판커신은 이때 심석희의 오른쪽 무릎 안쪽으로 왼손을 올리면서 코너를 돌았다. 명백한 반칙이었다. 이로 인해 중심을 잃은 심석희는 코너를 돌자마자 나타난 결승선을 3위로 통과했다. 눈앞에 있던 금메달이 억울하게 동메달로 바뀐 순간이었지만, 이마저도 허락되지 않았다.


 심판진은 경기를 마치고 비디오판독에 들어갔다. 그 결과 심석희와 판커신에게 모두 페널티를 부여하고 실격 처리했다. 판커신의 반칙으로 중심을 잃어 1위에서 3위로 밀리고, 그나마 수확한 동메달까지 빼앗긴 심석희에겐 억울할 수밖에 없는 판정이었다.

 심석희와 판커신이 모두 실격되면서 마지막 코너를 3위로 통과한 중국의 장이저, 꼴찌 일본의 이토 아유코가 각각 금, 은메달을 차지했다. 앞서 열린 여자 500m 결선 B에서 1위를 차지해 최종 5위를 작성했던 최민정은 순위 상승으로 행운의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단독] 현대차, 車에 ‘가전용 반도체’ 오작동 원인 가능성
▶전여옥 "요즘 청와대는 따뜻한 봄" 의미심장한 글
▶"갑자기 달려들어, 2.3초만에"… 김정남 암살 CCTV 영상 공개
▶김정남 질문에 北주민 "야 가서 촛불시위나 하라" 뜬금 영상
▶'세월호, 잘죽었다' 어제 대구스타디움 지하도 상황
▶“김정남, 2011년 부친 장례식 참석 위해 평양에 갔다 신변 위협 공포 느껴 황급히 빠져나와”
▶[국민일보 여론조사] 安 ‘태풍’, 文 흔든다… 8.6%P 差 추격
▶"2년째 폐암 투병 중이었다" 국민배우 김지영 향년 79세로 별세
▶김민희 30초짜리 베를린 인터뷰가 또다른 논란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