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 500명에게 물었더니, 절반 가까이 "구원 잃어버릴 수도 있다"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고 한번 받은 구원은 영원할까. 아니면 중간에 잃어버릴 수도 있을까.’

한국교회 목회자 절반 정도는 ‘구원을 잃어버릴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총신대학교 실천목회연구과정에 따르면 지난해 1∼12월 목회자 5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47.5%가 이같이 응답했다. ‘그래도 영원하다’는 응답은 52.5%였다.

‘구원은 어떻게(무엇으로) 받는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59.0%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라고 답했다. 

두 번째는 ‘(말씀, 언약)을 믿음으로’ ‘속죄 제물’ 10.5%였고 이어 ‘예수 죽음 부활 생명으로’ ‘율법 지킴’ ‘믿음과 열매를 맺음으로’ ‘언약과 십자가와 부활에 대한 죄사함’ 등이 각각 2.5%였다.

구약시대 성도는 어떻게 구원을 받았는지에 대해선 ‘믿음으로’와 ‘제물 드림으로’라는 응답이 15.3%로 가장 많았다. 또 ‘율법을 지킴으로’ ‘무응답’ 12.8%, ‘선택 받음으로’ 10.2%, ‘그리스도 오실 메시야를 기다림으로’ 7.6%, ‘선택된 유대인만 구원’ 5.1% 순이었다.

십자가의 의미에 대해선 32.7%가 ‘대속 제물로 피흘려 죽으심’이라고 답해 ‘하나님사랑 이웃사랑’(14.0%) ‘죽음과 형벌’(13.7%)를 앞섰다. ‘그리스도의 대속의 은혜 수단’(9.5%), ‘구원’(7%) 등이 뒤를 이었다.

십자가와 부활 중에 어느 것이 중요한가라는 물음에 ‘둘다 비중이 똑같다’는 응답이 51.0%에 달했다. 이어 ‘부활’(25.0%), ‘십자가’(17.0%) 순이었다.

성경에서 복음의 핵심에 대해 응답자들은 ‘십자가’(30.0%), ‘구원’ ‘예수 그리스도’(17.5%), ‘십자가+부활’(15.0%), ‘예수이름 믿음’ ‘예수믿고 말씀행함’(5.0%) 순으로 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를 기획한 이흥선 총신대 교수는 “이번 조사 결과는 구원, 십자가의 효력 등에 대해 목회자마다 다른 생각을 갖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면서 “특히 구원의 문제는 기독교의 핵심 문제인데 목회자마다 각기 다른 의미로 성도에 전달하고 있다. 이단·사이비 대책을 위해서라도 통일될 필요성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