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각장애인 구강보건 증진 헌신한 이재훈 교수 ‘스마일상’ 수상

광명원 제공

연세대 이재훈 교수가 시각장애인의 구강보건 증진에 헌신한 공로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지난달 22일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스마일재단이 주최하는 2017년 스마일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수상자는 장애인 구강보건 증진과 관련된 공적 내용 및 공적 기간을 중심으로 심사가 이루어져 이재훈(연세대 치과의) 교수가 보건복지부장관상을 받았다.

이재훈 교수는 2004년부터 인천 부평구에 위치한 시각장애인거주시설 인천광명원(원장 임남숙)과 인연을 맺고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자원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이재훈 교수는 시각장애로 인해 구강관리의 불편함과 어려움을 호소하는 시각장애인의 구강건강증진을 위한 구강검진 및 치료(발치, 충치치료, 치석제거, 틀니제작 등) 등의 의료봉사활동뿐 아니라 틀니가 필요한 시각장애인을 위해 개인 비용으로 구입, 후원을 하기도 했다. 

또 연세대 치과대학 예수사랑 기독치과의사회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인천광명원에 방문해 다양한 행사에 참여하는 등 꾸준한 나눔과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이날 이재훈 교수는 “시각장애인들의 구강 건강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봉사활동에 참여할 것이다”라는 수상소감을 전했다.

이밖에 스마일재단이사장 상은 이규섭 하얀이치과원장, 대한치과의사협회장 상은 이레구강건강생활연구소가 선정됐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